코로나19로 해외 주요 도시들이 봉쇄되고마케팅 활동이 어려운 상황임에도 한류 열풍은 아직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BTS를 중심으로 한 K-POP과 넷플릭스를 통한 한국 드라마영화가 코로나19와는 상관없이 아직도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기 때문입니다하지만 한류를 이끄는 게 문화산업만 있는 건 아닙니다외국인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제품들이 있기 때문입니다해외에서는 없어서 못 산다는 이 제품들 무엇일까요?

해외에서는
과일 소주 많이 찾아

한국 드라마와 영화가 알려지면서 국내 소주도 덩달아 해외에서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영국의 주류전문매체 드링크인터내셔널은 지난 2020년 세계에서 증류주 판매 1위가 진로라고 전했습니다코로나19 사태로 세계적으로 증류주 시장이 감소하는 추세였는데요오히려 한국 소주는 판매량이 늘어나며 압도적인 1위를 기록하고 있죠.

국내 소주 중에서도 과일소주가 가장 인기가 많습니다과일소주는 일반 소주보다 도수가 낮고 새콤달콤한 맛이 있어 중국러시아동남아 등의 주류시장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죠실제로 하이트진로의 과일소주 수출량은 2017년부터 2020년까지 연평균 117%씩 성장하고 있습니다.

일본에서도 최근 진로 소주 판매율이 증가하고 있습니다일본의 10-20대 여성 사이에서 퍼지는 도한놀이 때문입니다도한놀이는 한국을 여행하는 것처럼 논다는 의미인데요호텔에서 김밥떡볶이소주 등 한국 음식을 차려놓고 한국 드라마를 보며 한국을 여행 온 것 같은 기분을 내는 놀이입니다젊은 일본 여성들 사이에서 한류 콘텐츠가 큰 인기를 끌면서 도한놀이가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

3개월 만에
40만개 팔린 리챔

동원 F&B에서 출시한 리챔도 일본에서 엄청난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습니다일본 대형마트에서 지난 5월부터 판매되기 시작한 리챔은 판매 3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40만 개를 기록했는데요판매액만 16억 원 이상이었습니다.

리챔을 다른 햄에 비해 상대적으로 짜지 않게 만들어졌는데요이런 리챔의 저나트륨 컨셉이 일본에서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게다가 한류 열풍의 일환으로 푸드도 주목받으면서 일본 소비자들이 캔햄을 활용한 요리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죠현재 리챔은 홍콩태국필리핀 등 총 16개국에 수출되고 있습니다업계 관계자는 아시아를 중심으로 캔햄 수출시장이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다라며 일본에서도 성공 가능성이 확인되고 있다라고 전했습니다.

외국인들이 사랑하는
라면

한국 식품 중 해외에서 가장 사랑하는 음식은 단연 라면입니다한국에서 올해 상반기에 수출된 라면만 약 3655억 원어치인데요라면 수출액은 2017년부터 급격하게 증가하기 시작해 코로나19 전 세계를 휩쓴 2020년에 사상 처음으로 6억 달러를 돌파하며 역대 최고액을 기록했습니다. 해외에서 사랑받는 한국 음식들에 대해 누리꾼들은 과일소주 같은 건 우리나라에서 줘도 잘 안먹는데 해외에선 많이 먹는구나” “일반 소주는 아무래도 좀 독하다 보니 과일소주가 입에 맞는듯” “리챔이 인기가 많다니….”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