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SNS를 개설하며 대중들과 적극적인 소통을 시작한 SK 그룹의 최태원 회장평소에는 볼 수 없던 친근한 모습들을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SNS에는 집에서 일상생활을 즐기는 모습들도 공개되어 있죠언뜻 봐도 심상치 않아 보이는 집인데요지난 4월 입주했다는 최태원의 저택 어떤 모습일까요?

재벌들 모여산다는
‘남산캐슬’

이태원역에서 10분 정도 걸어 올라가면 평소에는 보기 힘든 거대한 대저택촌이 등장합니다지도상으로는 이태원동과 한남동이 맞닿아 있는 곳인데요. ‘남산 캐슬이라고 불리는 이곳은 삼성, SK, LG 등 한국을 대표하는 재벌들이 살고 있는 국내 최고의 부촌입니다대중교통이 없기 때문에 외부인 출입이 어려운 데다가 곳곳에 경비초소까지 설치돼 있어 안전하고 조용하죠.

재벌가들이 한남동에 몰리는 이유는 간단합니다입지적인 조건이 좋기 때문인데요서울의 중심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강남과 강북 어디든 이동이 쉽고남산과 한강 사이에 위치하기 때문에 풍수지리적으로 배산임수의 형태를 가지고 있습니다.

지난 4월 입주한
최태원의 새 저택

SK 최태원 역시 한남동에 거주하고 있습니다지난 4월 입주해 새 저택에서 살기 시작한 지 이제 4개월이 되어 가는데요이 저택의 공사 기간은 무려 2 5개월이 걸렸습니다건설 업게 관계자에 따르면 이런 공사 규모와 기간은 고층의 아파트 건설 기간과 비슷할 정도라고 전했죠. 원래 이 집은 박인천 금호그룹 창업주의 장남인 故 박성용 명예회장이 소유했던 집이었습니다이 집은 토지 대지면적 293자택 연면적 667평으로 알려졌는데요지난 2016년 최태원이 170억 원에 매입했죠집안에서 음악회를 열 정도로 개방성을 중시했던 기존의 집과 다르게 최태원의 새로운 집은 사생활 보호를 강조한 형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최태원 저택
내부 구조는?

사생활 보호를 위해 최태원의 집은 지하를 4층까지 만들고 지상은 2층으로만 구성했습니다외부에서는 지상 2층까지만 보이도록 만든 건데요언덕 경사를 이용해 지하를 만들었기 때문에 실제 지하로 내려가도 한강을 아래로 내려다보는 뷰를 즐길 수 있습니다.

구청에 제출된 건축 허가 내용에 따르면 지상 2층부터 지하 1층까지는 주택으로 사용되는데요지하 2, 3, 4층은 각각 미술관주차장기계·전기실로 사용되고 있습니다심지어 갑작스러운 정전사태와 스프링클러 등을 이용하기 위해 일반 주택에서는 사용하지 않는 대용량 배터리까지 설치해놨습니다.

공시지가
200억 이상 추정

최태원의 저택이 자리 잡고 있는 언덕길은 풍수지리적으로 영구음수형이라는 형태를 가지고 있는 곳입니다이 자리에 거주하거나 묘를 쓰게 되면 재물과 자손이 크게 번성한다는 속설을 가지고 있는데요업계에서는 현재 최태원 저택의 공시지가를 약 200억 이상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한편최태원이 살고 있는 저택 주변에 송중기가 단독주택을 짓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져 화제가 됐는데요 100억 원을 투자해 토지와 주택가를 매입한 송중기는 현재 지하 3지상 2층 규모의 대형 주택을 짓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