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큰 타격을 입은 업종이 많습니다항공여행 업계가 특히 큰 피해를 입었는데요해당 업종에서 근무하고 있던 근로자들은 일자리를 잃거나 강제 휴직을 하는 등 생계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하지만 최근 이런 최악의 상황 속에서 오히려 급여를 올려 받은 대표가 있어 논란이 되고 있는데요바로 대한항공의 조원태 회장입니다.

연봉 12억 인상한
대한항공 대표


작년부터 확산되기 시작한 코로나19로 항공 업계가 모두 어려움에 빠졌습니다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등 항공사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은 모두 급여가 삭감됐는데요특히 승무원들은 비행수당을 받지 못해 기존 급여보다 50% 이상 삭감된 급여를 받고 있습니다.
이런 와중에 대한항공을 운영하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연봉을 63%나 올려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조원태 회장은 지난해 대한항공에서 17 3241만 원한진칼에서 13 6600만 원을 받아 총 30억 9841만 원의 급여를 받았는데요이는 2019년에 받았던 금액보다 무려 12억 원을 더 받은 금액입니다심지어 이 금액은 지난해 대한항공에서 진행했던 급여 50% 삭감을 반영한 액수였죠.

고용유지지원금 신청한
대한항공


문제는 대표 연봉을 63%나 올린 대한항공이 최근 직원들의 임금을 지원해 주는 고용유지지원금을 신청한 것입니다고용유지지원금은 휴직 중인 직원 임금의 90%를 정부에서 지원해 주는 제도인데요대한항공은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아 직원들에게 임금을 지급해왔습니다최근 코로나 4차 대유행으로 항공업계가 다시 어려움에 빠지자 정부에서는 고용유지지원금을 9월까지 연장했죠.
대한항공은 고용유지지원금을 부정수급했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블라인드에 대한항공 직원들은 몇 달째 지시가 내려와 수시로 일을 하고 있다” “휴업 중에도 엄청나게 일한다” 등의 글을 올렸는데요고용유지지원금은 휴직 중인 직원을 대상으로 합니다만약 휴직 중인 근로자가 일을 하게 되면 그 근로자에 대한 임금은 회사에서 지불해야 하죠.

현재 고용부에서는 대한항공의 지원금 부정수급에 대해 조사하고 있습니다고용부 관계자는 만약 부정수급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지원금 환수는 물론 제재금을 부과하는 행정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전했는데요부정수급을 했을 경우 제재금은 지원금의 5배까지 부과됩니다.

적자 났는데도
배당금 760억 받아

아워홈은 지난해 창사 후 최초로 적자를 기록했습니다지난 2000년 LG그룹에서 계열분리한 후 첫 적자였는데요코로나19 확산으로 단체급식 사업 등이 큰 타격을 받았기 때문입니다하지만 아워홈은 21년 만의 적자임에도 불구하고 주주들에게 776억 원 규모의 배당금을 지급했습니다.


현재 아워홈 전체 지분의 98%를 오너 일가가 보유하고 있는데요때문에 아워홈에서 지급한 배당금의 대부분은 오너 일가에게 돌아갔습니다구본성 전 대표구지은 현 대표가 각각 299억 원, 160억 원을 받아 갔죠최근 다시 경영원을 찾은 구지은 대표는 앞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배당 정책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