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겁고 습한 요즘. 마스크 쓰고 다니려니 고역이 아닐 수 없는데요. 지금은 코로나19때문에 마스크를 쓰고 있지만, 불과 1년 전만 해도 우리는 미세먼지 때문에 마스크를 썼었습니다. 하늘이 누럴 정도로 미세먼지가 가득하자 공기청정기가 큰 주목을 받았죠. 신축 아파트 옵션 중에는 공기 청정 기능이 기본적으로 들어가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공기청정기가 인기를 끌며 저렴하게는 만원 비싸면 수백만 원대의 공기청정기까지 등장했습니다. 남다른 걸 원하는 연예인과 부자들의 취향을 저격해 청담동에선 불티나게 팔렸죠. 그런데 최근 큰마음 먹고 수백만 원 공기청정기 구매한 이들에게 청천벽력 같은 일이 벌어졌습니다.

GD도? 680만 원 공기청정기

지드래곤(G-Dragon)이 구입해 화제가 된 공기청정기가 있습니다. 바로 600만 원 대의 ‘나노 드론’입니다. 나노 드론은 일반 필터 청정기와 달리 정전기 방식을 사용한 공기 청정기입니다. 먼지를 정전기로 흡착한 다음 아예 태워버리죠. 알레르기 방지 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유럽 ECARF 인증까지 받았습니다. 청담동 국민 공기청정기로 자리 잡았죠.

다만 600만 원대라는 가격에 일반 소비자 사이에선 그리 인지도가 높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코로나19이후 나노 드론의 정전기 방식이 코로나19 방지 효과까지 있다 알려지며 인지도를 크게 높였죠. 업체 또한 우한의 통지 병원이 나노 드론을 사용하고 있다 홍보했습니다. 업체는 월 17만 원가량의 36개월 결제 서비스까지 도입했죠.

판매자 울게 한 충격적인 사실

그런데 최근 해당 공기청정기가 업체가 홍보한 ‘유럽 알레르기 인증서(ECARF)가 만료된 상태라는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공기청정기 업체 나노 드론은 제품 홍보에 있어 ECARF(유럽 친 알레르기)와 TUV NORD라는 독일 인증 시스템 인증을 활용해왔습니다. 그중에서 알레르기 완화 효과를 인증한 ECARF 인증이 2017년 10월 만료된 것이죠. 업체는 기존 2015년에는 인증을 갱신하였으나 2017년 만료에는 갱신을 진행하지 않았습니다.

업체는 인증 유효기간 만료를 알리지 않은 건 사실이지만 사례로 제공했으니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또 제품 성능과 효능은 인증받았을 때와 차이가 없다 밝혔죠. 그러나 소비자들은 갱신하지 않아 효력을 잃은 ECARF 인증을 가지고 허위과대광고 한 것이라며 반품, 환불 청구에 나섰습니다.

와중에 제품이 좋다며 공구에 나섰던 쇼핑몰 대표가 눈물의 사죄 영상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11AM이라는 쇼핑몰을 운영하는 임 대표는 팔로워 18만 명의 인플루언서인데요. 제품이 좋아 3대나 구입했다며 공구를 추진했었죠. 그러나 인증서 만료 문제로 소비자 반발이 잇따르자 SNS에 인증서 만료 사실을 ‘몰랐다’라고 호소했습니다. 또 자신의 쇼핑몰을 통해 나노 드론 구매자에게 환불 조치를 취하겠다 밝혔죠.

ECARF가 뭐길래…

논란이 된 ECARF 인증서는 ECARF라는 알레르기 연구를 위한 비영리 유럽 제단에서 발급하는 인증서입니다. 국내보다 더 많고 까다로운 테스트 기준을 가지고 있죠. 가령 오존 발생량 기준이 국내 0.03ppm이라면 ECARF의 기준은 0.007ppm인 식입니다. 덕분에 고가 공기 청정기가 홍보 효과를 위해 취득하는 일이 많습니다.

덕분인지 현재 나노 드론 홈페이지에는 해당 인증이 2017년 만료되었음을 표기하고 있습니다. 유해 물질 분석 전문기관의 인증 EUROFINS의 인증도 2019년 만료 표기되었죠. 이외에 전기 전자 품질 인증인 IEC와 탈취 효율과 공기 정화 능력에 관한 KCL 인증은 만기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허위광고, 처벌 수위는?

공정위는 인증서 만료 문제에 대해 “아직 더 조사해야 한다”라는 입장입니다. 유효기간이 지났지만 비슷한 내용의 다른 인증서 유효기간이 남았기 때문인데요. 원칙적으로 광고를 진행할 때는 실증된 내용을 가지고 해야 한다 밝혔습니다. 또 이번 인증서 만료처럼 사실을 은폐, 축소, 누락하는 행위는 표시광고법 제3조 제1항 제2호의 ‘기만적인 표시 광고’에 해당할 수 있다고 보았죠.

공정거래위원회는 허위광고에 대해 시정 조치 및 과징금을 추징하고 있습니다. 시정 조치 받은 기업은 잘못된 내용을 수정함과 함께 시정 조치 받은 사실을 공표해야 합니다. 또 관련 매출액의 2%를 초과하지 않는 범위에서 과징금이 부과됩니다. 또 최대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을 물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