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엔터테인먼트는 국내 대형 엔터테인먼트 3개 회사 중에서도 가장 좋은 실적을 보이고 있습니다. 최근 한국거래소 기업 분류에서 SM엔터테인먼트와 YG엔터테인먼트가 3년간의 실적 부진으로 우량 기업부에서 중견기업부로 강등됐는데요. JYP엔터테인먼트는 아직 우량 기업 위치를 유지하고 있죠. 국내 엔터테인먼트에서 가장 탄탄한 입지를 확보하고 있는 JYP엔터테인먼트인데, 최근 박진영이 365억 원어치의 JYP엔터테인먼트 주식을 판매했다는 소식이 들렸습니다. 왜 박진영은 주식을 매도한 걸까요?

365억 주식 매도한

박진영


JYP의 창립자이자 최대 주주인 박진영이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지분 중 2.5%를 시간 외 대량매매로 매도했습니다. 약 365억 원어치의 주식을 현금화한 건데요. 이로써 박진영의 JYP엔터테인먼트 지분율은 18.23%(646 만 9640주)에서 15.72%로 줄었습니다.


박진영이 주식을 매도한 곳은 두나무라는 회사입니다. 두나무는 국내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인 업비트를 운영하는 곳인데요. 두나무는 당시 JYP 주식의 종가보다 1.3% 높은 주당 41,230원으로 JYP엔터테인먼트 주식 88만 주를 매입했습니다.

두나무는

왜 주식을 샀을까?


JYP엔터테인먼트의 최대주주가 지분을 매도한 것은 2013년 이후 처음입니다. 365억 원이라는 거액의 주식을 매도했지만 아직 JYP의 대주주는 박진영인데요. 현재 JYP에서 5% 이상의 주식을 갖고 있는 주주는 박진영뿐입니다. 그렇다면 왜 박진영은 두나무에게 주식을 매도했을까요?

JYP엔터테인먼트와 두나무의 이번 거래는 두 기업의 공동 사업과 연관이 있습니다. JYP엔터테인먼트와 두나무는 K-팝을 중심으로 NFT 연계 디지털 굿즈 제작과 유통거래 등의 플랫폼 사업을 함께 추진하는 계약을 체결했는데요. 이를 위해 신규 법인 설립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NTF는 고유의 일련번호를 가진 블록체인 토큰입니다. 토큰에 사진, 영상 등 디지털 파일을 결합하면 해당 콘텐츠의 소유권을 나타내는 증명서로 활용할 수 있는데요. 이 사업에서 두나무는 블록체인 기술과 유통 네트워크를 지원하며 JYP엔터테인먼트는 지적재산권도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엔터테인먼트 업계는

체질 개선 중

한편으로는 국내 대형 엔터테인먼트의 체질 개선으로도 파악됩니다. 현재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는 오너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면서 투명한 경영을 지속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요. SM엔터테인먼트의 창립자인 이수만 역시 자신이 보유하고 있는 주식의 매각을 추진 중이죠.

실제 YG엔터테인먼트는 창립자인 양현석은 지난 2019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위치에서 내려왔습니다. 양현석은 원정 도박 혐의와 함께 소속 가수의 마약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제보자를 보복 협박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현재 YG엔터테인먼트는 대형 엔터테인먼트 회사 중 유일하게 시가 총액 1조 원이 되지 않습니다.

투명한 지배 구조

필요해


하이브 엔터테인먼트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지난 1일 방시혁이 하이브 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직을 내려놓았는데요. 방시혁은 맡고 있던 이사회 의장직에 집중하며 핵심 사업에 대한 의사결정과 음악 프로듀서의 역할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JYP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한 박진영도 현재 대표직에서 물러나 프로듀서로서 콘텐츠 관련 업무만 진행하고 있습니다. 경영 및 재무관리는 각각 정욱 대표이사와 번상복 부사장에게 일임했죠.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투명한 지배 구조를 정립하면 오너 의중이 반영된 무분별한 사업 확장으로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을 줄일 수 있다”라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