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기름값이 계속 치솟고 있습니다많은 운전자가 주유소에 들어가기를 무서워할 지경인데요비싸진 기름값에 조금이라도 아끼자고 주유량을 줄이는 운전자들도 늘어나고 있습니다하지만 기름값이 오르는 시기엔 기름값을 아끼기 위해선 오히려 기름을 더 많이 넣어야 한다는 것을 아시나요조금만 신경쓰면 기름값 아낄 수 있는 방법지금부터 알아보겠습니다.

코로나로 인한 주식시장 혼란


지난해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전 세계 증시가 폭락하면서 개인투자자들에겐 오히려 기회의 장이 열리기도 했었는데요실제로 국내 주식시장 역시 코스피 지수가 1,400포인트까지 급락했었고 대부분의 종목에 저점을 기록하며 매수하기에 가장 좋은 타이밍이 만들어지기도 했습니다한번의 급락 이후 주가는 급등하기 시작했고 주식 투자자들은 큰 수익을 내기도 했는데요이런 현상이 단순히 주식시장에서만 생겼던 것은 아니었습니다.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번지면서 항공기 등의 운항이 중단됐고 차량 이동 역시 급격하게 줄어들었는데요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석유 소비가 줄었고 국제유가 역시 급락했습니다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거래되는 브렌트유의 경우 지난해 1월 평균가격이 배럴당 63.67달러에 달했지만 코로나19 팬데믹 선언 이후인 4월에는 26.63달러까지 급락하게 됐는데요자연스럽게 국내 기름값 역시 함께 떨어졌습니다.

실제로 국내 주유소 판매가격 역시 크게 낮아졌는데요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주유소에서 판매되는 휘발유의 1월 평균 판매가격은 리터당 1,568.44원이었지만 코로나19 팬데믹 선언 이후인 4월 평균 판매가격은 1,323.66원을 기록했습니다리터당 200원이 넘게 가격이 저렴해진 것이죠때아닌 기름값 폭락을 경험한 많은 운전자는 의도치 않게 코로나의 수혜를 받은 것인데요.


문제는 급락했던 주식이 다시 급등한 것처럼 기름값 역시 급등하고 있다는 것입니다국제유가가 상승하면서 국내 주유소의 기름값 역시 상승하고 있는데이 상승세가 18주 연속 이어지고 있습니다불과 몇 개월 만에 다시 200원 이상 비싸진 기름값을 내야하는 것이죠.

국제유가가 상승하면서 휘발유 가격의 상승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7월 첫째 주 전국 주유소 평균 판매가격은 1L당 1615원인데요. 이 가격은 일주일 전보다 14.1원 오른 가격입니다. 경유 역시 지난주보다 13.7원이 오르며 1L당 1411원이 됐죠. 급격하게 출렁이는 기름값에 많은 운전자가 혼란스러워하고 있는데요기름값이 급등하고 있는 와중에도 기름값을 아낄수 있는 방법이 있습니다.

주유소 기름값과
국제유가 가격변화 비슷해

주식과 기름값이 비슷한 형태로 움직이기는 하지만 우리가 주유소에서 주유하는 휘발유와 경유는 주식과 다르게 추후 가격변동을 예측할 수 있습니다보통 국내 주유소 판매가격은 국제유가의 변화를 그대로 따라가게 돼 있는데요보통 국제유가 인상되면 2주 후 국내 주유소의 판매가격에 국제유가 인상분이 반영되면서 기름값을 올리게 됩니다국제유가의 변동을 확인하면 2주 뒤의 기름값을 예측할 수 있다는 의미이죠.


국제유가는 한국석유공사에서 제공하는 오피넷(www.opinet.co.kr혹은 페트로넷(www.petronet.co.kr)에서 확인이 가능한데요국제유가의 정확한 가격정보까지 확인할 필요는 없고가격이 올랐는지 내렸는지만 확인해도 국내 주유소 판매가격의 예측이 가능해집니다간혹 몇몇 주유소들은 국제유가의 변동에 큰 영향을 받지 않고 비싼 가격을 유지하는 곳이 있지만 가격경쟁이 치열한 주유소들은 조금이라도 싸게많이 팔려하기 때문에 보통은 국제유가가 내려가면 주유소 가격도 내려가기 마련입니다.

국제유가 변동 확인하면
기름값 아낄 수 있어

국제유가를 확인하고 오늘의 국제유가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으면 주유소에서 기름을 최대한 많이 주유하는 것이 유리합니다다음주에 주유를 할 땐 기름값이 오늘보다 비싸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죠반대로 국제유가가 하락세에 접어들면 1~3주 이후 주유소의 판매가격도 떨어질 수밖에 없습니다주유 할 때 필요한 만큼만 주유하고 가격이 낮아졌을 때 다시 주유를 하는 것이 경제적인 방법이죠.


주유소업계의 한 관계자는 국제유가의 변동에 따라 주유소 가격이 결정되는 것은 아주 당연하고 간단한 이치이지만운전자들은 국제유가를 확인하는 그 짧은 시간이 아까워 하루에도 몇천 원의 돈을 땅에 버리고 있다라며 주유가 필요한 날엔 국제유가의 변동을 확인하고 주유량을 결정하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라고 조언하기도 했습니다그러면서 그는 이 방법으로 아낄 수 있는 돈이 고작 몇천 원에 불과하다고 해도 내연기관 차를 타는 동안 꾸준히 절약하면 생각보다 큰 돈이 될 수 있다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