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웠던 주식시장의 열기가 한층 가라앉은 모양새입니다. 누군가는 숨 고르기라 하고 누군가는 조정이 올 때가 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는데요. 사실 2년 전까지만 해도 주식에 대한 인식은 그리 좋지 못했습니다. 심한 경우 손가락질을 당하기도 했죠. 그런데 무려 14년 전, 주식 단타로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된 전업주부가 있습니다. 그녀는 아침도 굶어가며 주식차트만 바라보고 있었는데요. 14년이 지난 지금, 그의 근황을 조금 더 알아봅니다.

취미로 주식하던
평범한 주부

2007년, SBS 스페셜은 하계동의 한 가정집을 담았습니다. 영상 속 주인공은 두 아이를 둔 36살의 감은숙 씨였는데요. 오전 8시부터 아침을 준비한 그는 아침 식사도 하지 않고 바로 방에 틀어박혔습니다. 식사도 하지 않고 감은숙 씨가 자리한 곳은 바로 컴퓨터 앞이었죠.

감은숙씨가 집중해서 보는 것은 바로 주식 차트였습니다. 그는 주식을 위해 모니터를 두 대나 사용하고 있었는데요. 모니터에 그날의 관심종목을 적어놓고 장이 시작할 때부터 끝날 때까지 차트를 지켜보고 있었죠. 그는 전일 상가를 친 종목을 모아 둔 채 어떤 종목을 매수할지, 매도할지를 보고 있었습니다.감은숙씨는 2시 30분에서야 첫 식사를 라면으로 해결했습니다. 그렇게 장이 끝날 때까지 식사도 거르고 주식만 지켜본 감은숙이 그날 얻은 수익은 9만 5천 원가량이었습니다.

 

일당에 해당하는 돈을 클릭 몇 번으로 번 셈이었는데요. 그러고도 감은숙씨는 매도한 주식이 상한가 치고 있는 모습을 보며 한숨을 쉬는 모습을 보였죠.이처럼 영상 속에는 감은숙씨가 주식에 푹 빠진 모습을 보였습니다. 프로그램 자체도 주식 중독의 위험성을 경고하고자 만든 것이었죠. 영상을 본 시청자들은 감은숙씨가 아이도 내버려 둔 채 주식에 빠져 산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성악 전공자가
주식하게 된 이유

사실 처음부터 감은숙씨가 주식을 했던 건 아니었습니다. 오히려 과거 친인척이 주식하다 가세가 기울어 주식을 무서워했는데요. 성악을 전공했지만 졸업할 자금도 없던 그는 건설회사 재직 중이던 남편을 만나 결혼을 하게 됩니다. 대출받아 반지하 빌라에서 가정을 꾸렸죠. 하지만 그는 생계를 위해 각종 아르바이트를 해야 했습니다. 육아하며 쌓인 스트레스로 95kg까지 살이 찌기도 했죠.

 

그런 감은숙씨가 주식시장에 발을 들인 건 방송으로부터 5년 전이었습니다.생활비가 부족해 지원한 전화 아르바이트가 전환점이 됐습니다. 소위 주식 시장에서 ‘세력’이라 불리는 이들의 사무실에서 일하게 된 것이죠. 하루 1800개 종목을 보다 보니 직접 투자하고픈 욕망이 생기게 됐는데요.

 

물론 처음부터 승승 장구하진 못했습니다. 그간 모은 돈으로 주식에 들어갔다 큰 손해를 보기도 했죠. 그러다 주식카페를 알게 된 뒤 카페원들과 스터디를 하며 주식에 대해 본격적으로 공부하게 됩니다. 감은숙씨는 당시 카페에 주식 고수가 많았다며 “돈 주고 살 수 없는 소중한 시간들이었다”라고 말했습니다.

7년 후…
다시 등장한 감은숙

방송으로부터 7년 뒤인 2014년, 감은숙 씨의 근황이 밝혀졌습니다. 감은숙은 한 증권방송에서 전문가로 출연하고 있어 놀라움을 자아냈습니다. 집에서 주식 차트를 보던 주부가 어느새 전문가로 변모한 것이었죠. 감은숙은 시청자들이 생소한 종목을 상담해도 능숙하게 대응하며 전문가로서의 면모를 보였습니다.

 

그렇다면 전문가가 된 감은숙씨의 수익률은 어땠을까요? 2018년 한 프로그램은 감은숙씨와 증권사 팀장이 수익률을 겨루는 프로그램을 진행했습니다. 감은숙은 당시 엑스원 전문가로 활동 중이었는데요. 그는 대결 25일차에 20.97%의 누적 수익률을 보여 1위를 거머쥐었습니다. 이때 2위의 수익률은 7.74%에 불과했죠. 심지어 3, 4위는 수익이 아닌 손해를 보고 있었습니다.

한 달 수업료만 88만 원
차트 여신 된 주부

2021년, 감은숙 주부는 어떤 모습일까요? 주식시장이 단군이래 최대 호황을 누리는 가운데 감은숙 주부는 대표 타이틀을 달고 있었습니다. 위베스트 대표로 2018년 한국경제TV 와우넷에 스카우트되기도 했죠. 현재 주식투자 교육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는데요. 한 달 수강료가 무려 88만 원에 달합니다. 자신의 이름을 단 책도 출간했습니다.

 

현재는 유료 방송뿐만 아니라 유튜브를 통해서 무료 주식 교육 방송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덕분인지 별명도 차트 여신으로 바뀌었는데요. 감은숙 대표는 미래 계획에 대해 “한국 탑이 되는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아이들 역시 좋은 대학에 입학해 유학 준비를 하고 있죠. 대출에 허덕이던 주부에서 이제는 어엿한 대표강사가 된 감은숙씨. 그가 노력한 만큼의 결과를 얻을 수 있길 기대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