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컨테이너 하우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미 컨테이너 하우스만을 다루는 전문 설계소도 속속들이 모습을 보이고 있죠. 이들은 귀농이나 별장 용도로 컨테이너 하우스를 구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굳이 멀쩡한 시외의 저택과 모듈식 주택을 두고 열악한 컨테이너 하우스를 선택하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전문가에게 직접 물어보았습니다.

요즘 대세
컨테이너 하우스

컨테이너 하우스는 말 그대로 컨테이너를 소재로 한 건축물입니다. 주로 중고 컨테이너를 재활용해 사용하는데요, 건대에 중고 컨테이너를 활용해 지은 상가 커먼그라운드가 지어지며 사람들에게 이름을 알렸습니다. 이런 컨테이너 하우스는 이미 외골격이 완성되어 있어 별도의 목재와 벽돌을 사용할 필요가 없어 친환경 건축물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편의성도 주목받고 있는데요, 지대부터 법적인 요인까지 다양하게 따져야 하는 일반 주택과 달리 컨테이너 하우스는 빈 대지만 있으면 어디든 설치할 수 있습니다. 또 크기가 작고 가벼운 만큼 이후 이동하게 될 때 쉽게 이동할 수 있죠. 통째로 운송할 수 있다는 장점 덕분에 처음부터 내부 인테리어를 완성해 매매하는 업체도 있습니다.

모듈러와 다른 매력

컨테이너 하우스는 이미 완성된 건축물을 이동해 설치한다는 점에서 모듈 하우스와 많이 비교되는데요, 업계 종사자에 따르면 모듈 하우스가 80% 완성되어 설치된다면 컨테이너는 처음부터 100% 완공된 상태로 설치된다고 말했습니다.

사실 크게 보면 컨테이너 하우스도 모듈 하우스의 한 종류입니다. 그러나 컨테이너 하우스는 그중에서도 결합과 해체가 용이하고 내부 단열, 인테리어 공사 외의 시공이 필요하지 않아 훨씬 더 빠르고 저렴하게 자신의 집을 마련할 수 있는 것이 장점입니다.

저렴한 가격

중고 컨테이너를 활용하는 만큼 일반 모듈식과 달리 컨테이너 하우스는 극강의 가성비를 자랑합니다. 4.5평 컨테이너 하우스 1개 동을 자신의 땅에 설치한 한 고객은 단 990만 원에 컨테이너 하우스를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 3개의 대형 컨테이너를 엮어 1층을 카페로, 2층을 주거지로 사용하는 한 노부부는 토목공사비를 포함해 2억 원을 사용했다고 말했습니다.

전문 업체에 따르면 컨테이너 하우스로 집을 짓는 비용은 보통 집 짓는 비용은 50% 수준으로 나타났습니다. 저렴한 만큼 컨테이너 하우스의 단점으로 지적된 단열재를 강화할 수 있다고도 밝혔죠. 한 컨테이너 하우스 업체 대표는 “2중 벽과 단열 바가 들어간 접이 문을 설치하면 일반 가정집으로도 손색이 없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집보다는 별장으로

대한민국 세법은 상시 주거 용도로 사용하지 않고 휴양 피서 위락 등의 용도로 사용하는 건축물과 부속토지를 별장으로 구분하고 있습니다. 별장은 종부세 대상이 아닌 대신 취득세가 기본세율의 5배로 책정되어 있는데요, 컨테이너 하우스는 농어촌 주택 요건을 만족할 경우 별장으로 구분되지 않아 2.2%의 세율이 적용됩니다.

컨테이너 하우스는 별도의 건축 허가 없이 신고만으로 설치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입니다. 귀농 생활이 순탄치 않다는 것은 이제 제법 잘 알려진 이야기인데요, 요즘은 이런 컨테이너 하우스로 위험을 최소화하고자 하는 움직임도 늘고 있습니다. 일반 건축물을 세울 수 없는 절대농지에도 설치할 수 있어 귀농에 특히 적합하죠.

이처럼 높은 가성비와 편의성 그리고 과거보다 개선된 주거환경 덕분에 컨테이너 하우스의 인기가 나날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아무리 잘 지어진다 해도 기초부터 탄탄하게 지어진 주택만큼 편리하긴 어렵습니다. 가성비만 보고 구매하기 전 충분히 심사숙고하여 결정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