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7년, 가상화폐 열풍을 기억하시나요? ‘가즈아’ 등의 유행어를 만들며 돈 벌어 보겠다는 많은 사람을 끌어들였습니다. 투자가 아닌 도박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하루아침에 많은 돈을 벌기도, 잃기도 했었는데요. 가상 화폐의 대표격인 ‘비트코인’이 최근 다시 연중 고점을 경신하며 급상승하고 있습니다. 한편, 과거 5천만 원을 투자해 200억을 만들었다는 투자자의 근황이 화제인데요. 함께 알아볼까요?

강남 건물주 꿈꿨던
‘비트코인의 신’, 지금은?

비트코인 가격이 다시 오르면서 과거 가상화폐의 ‘신’으로 불렸던 A 씨의 소식이 화제입니다. A 씨는 “5,000만 원은 있어도 흙수저, 없어도 흙수저”라고 말하며 가상화폐에 과감하게 투자했었는데요. A 씨는 가상화폐의 종류별 등락을 예측하며 5,000만 원을 1년 만에 20억 원으로 만들기도 했고, 가상화폐 열풍이 불었을 땐 200억 원에 가까운 자산을 모으기도 했었습니다.

200억 원짜리 강남 빌딩을 사려고 했던 A 씨였지만 200억 원을 모으기 직전, 모든 가상화폐가 일괄적으로 급락하게 됐는데요. A 씨 역시 이때 40억 원 넘는 손해를 봤습니다. 이후 40억 원을 다시 벌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다른 가상화폐를 사들였지만 사들이는 족족 급락하게 됐고 모았던 200억 원 중 상당 부분의 돈을 날리게 됐습니다. A 씨는 이에 대해 “정상적인 가치로 오른 것이 아니고 자본에 의한 것이기 때문에 무조건 떨어질 수밖에 없었다”라며 “투자 광풍 현상이 발생하면 투자할 것이 아니라 빠져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다시 한번 ‘떡상’ 중인
비트코인 가격

최근 비트코인의 가격은 급격하게 상승해 1비트코인 당 2,000만 원을 넘어서고 있습니다. 다시 한번 2017년 당시로 돌아가는 것 아니냐는 예측도 나오고 있죠. 올해 가상화폐의 가치가 상승하게 된 이유에 대해 전문가들은 “코로나19로 인한 기존 화폐의 가치 하락, 그중에서도 달러화의 가치 하락과 함께 미국의 간편 결제 서비스인 ‘페이팔’의 비트코인 지원 소식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2017년 1비트코인 당 2,400만 원을 넘어설 정도로 급등했던 비트코인은 2018년 각종 규제와 조정을 받으며 거품이 꺼지고 그 열기도 사그라들었는데요. 당시 비트코인뿐 아니라 다른 가상화폐의 가치가 급격하게 떨어지면서 많은 돈을 투자했던 사람들은 크게 손해를 보기도 했습니다. 1비트코인 당 2,500만 원 가까이 올라갔던 비트코인은 몇 개월 사이 400만 원까지 떨어지기도 했죠.

가상화폐 위험성, 인지해야

투자자 A 씨의 사례가 공개된 후 가상화폐의 가치 상승은 결국 거품이었다는 결론을 내린 이들도 있습니다. 2017년, 가상화폐 가치가 급격하게 상승했을 때 역시 이와 같은 지적이 많았습니다. 보통 투자는 기업이나 현물의 일정 수준의 가치를 보고 하는 것인데, 당시 비트코인은 어디에, 어떻게 쓸 수 있을 것이라는 답이 하나도 없었다는 것입니다. 말 그대로 투자를 위한 투자, 더 나아가선 투기를 위한 투자라는 인식이 강했습니다.

게다가 가상화폐를 사고파는 시장 역시 너무 불안정했습니다. 주식시장의 경우 장이 열리고 닫히는 시간이 정해져 있지만, 가상화폐는 24시간 매수와 매도가 가능했기 때문에 항상 시장의 흐름을 파악하고 있어야 했습니다. 또, 주식시장은 30%의 상한가와 하한가가 있지만, 가상화폐 시장엔 이런 것이 없죠. 이 때문에 몇몇 전문가들은 가상화폐 시장을 카지노라고 이야기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러한 현실을 나타내듯 비트코인 가격이 폭락하자 광분한 투자자들이 집을 엉망으로 만들고, 책상을 부수는 등 일종의 인증숏이 화제 되기도 했죠.

가상화폐 규제,
자율성 우선 vs 불법 견제

가상화폐의 규제와 관련해서는 지난 2017년부터 지속적으로 언급되고 있는데요. 무법지대 상태인 가상화폐 시장을 규제해 참여자들을 보호해야 한다는 주장과 중앙의 간섭은 블록체인을 활용한 가상화폐 본래의 목적에서 벗어나는 일이라는 반박이 대립하고 있습니다. 정부에서는 지난 2017년 가상화폐에 대한 광기를 잠재우고자 규제정책을 내놓았는데요. 이에 대해서는 최근 자율성에 우선하는 제도화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가상화폐의 규제와 관련해서 한 전문가는 “현재 가상화폐가 화폐로서의 가치보다 자산으로서의 가치가 더 크기 때문에 2017년 광풍을 재현하지 않기 위해선 규제는 필요하다”라며 “자산으로써의 역할만 하는 현 상황에선 주식시장 수준의 제도화가 필요하다”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블록체인의 발전을 위해 블록체인 정책에 대한 기본 원칙을 민간과 시장의 자율성을 우선하도록 해야 한다”라는 주장 역시 최근 힘을 얻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