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비즈 K팝 스타 출연자가 공개한 음원 1위하면 얻는 수익

K팝 스타 출연자가 공개한 음원 1위하면 얻는 수익

슈퍼스타K로 시작된 오디션 열풍은 수많은 스타를 탄생시켰습니다. 그만큼 방송가는 비슷하면서도 독특한 개성의 오디션 프로그램을 출시했는데요. 그중 3대 엔터테인먼트사 대표, 이사가 직접 참여한 K팝 스타는 이하이, 박지민, 악동뮤지션 등 실력파 가수를 배출한 프로그램이었죠.

하지만 오디션 프로그램의 한계 때문일까요? 대부분의 K팝 스타 출연자들은 대부분 롱런하지 못하고 무너지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심지어 3대 엔터테인먼트에 입사한 이들도 일부를 제외하곤 그렇다 할 성과 없이 무명으로 남았는데요. 그중 3위로 아쉽게 떨어졌던 출연자가 음원 1위 강자로 부상해 화제를 모았습니다.

K팝스타 3위의 반란

K 팝 스타 3위였다 음원 1위를 한 가수는 바로 백아연입니다. 그는 레이디 가가의 POKER FACE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해석해 주목받았던 신인이죠. K 팝 스타 이후 백아연은 JYP에 입성합니다. 약 1년간의 준비를 거쳐 2013년 첫 곡을 내는데요. K팝 스타의 화제성을 기대했지만 큰 성과 없이 활동을 종료해야 했습니다.

첫 앨범이 사실상 실패한 가운데 백아연은 2015년, 예상치 못한 기회를 잡습니다. 그의 곡 ‘이럴 거면 그러지 말지’가 역주행 해 실시간 차트(1시간 단위) 1위를 한 것인데요. 기세를 탄 백아연은 차기작 ‘쏘쏘’를 발표하기에 이릅니다. 백아연 열풍을 탄 ‘쏘쏘’는 2016년 음원 1위 달성의 쾌거를 누리죠. 쏘쏘는 백아연이 직접 작사한 곡이라 그 의미가 더욱 컸습니다.

음원 1위, 수익은?

1위 달성과 함께 백아연은 수많은 방송 프로그램의 러브콜을 받습니다. 그는 다양한 프로그램에 출연해 인지도를 높이는데요. 와중에 한 예능에서 자신의 수입을 밝혀 화제가 됐습니다. 백아연은 첫 음원 1위 달성 후 첫 차를 마련했다고 말했죠. 그의 첫차는 르노 자동차의 QM5로 판매가는 약 2200~2700만 원대의 차량입니다.

해당 차량을 구매할 때 백아연은 “그동안 모았던 거 조금 보탰다”라고 전했습니다. 음원 1위 수익이 크긴 하지만 차 1대 마련할 정도는 아닌 것으로 추정되는데요. 1위 달성보다 차트 머문 기간, 스트리밍 횟수, 다운로드에 따라 금액이 책정되는 만큼 일반화하기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실제로 가수 저작권료를 보도한 한 매체는 월 정액 스트리밍 1회당 가수가 가져가는 수익은 약 0.42원에 불과하다 밝혔습니다. 그나마 개당 600원인 음원 중 가수 몫은 20.04원이었죠. 한 연예계 관계자는 “사실 음원 1위는 큰 의미 없다. 짧은 1위보다는 차트에 길게 남아있는 게 중요하다”라고 전했습니다.

진짜 수익은 바로 ‘이것’

카페나 매장에선 멜론 TOP100를 틀어놓는 경우가 많습니다. 덕분에 첫 곡으로 재생되는 음원 1위는  높은 조회 수와 안정적인 수익을 보장받을 수 있는데요. 그 외에 별도의 정산 비율 상승, 1위 상금 등의 혜택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계도 분명합니다. 한때 전 세계를 뛰게 했던 싸이의 강남스타일조차 국내 음원 수익은 3000만 원에 불과하죠.

그렇다면 왜 가수들은 음원차트 1위에 집중할까요? 이는 1위라는 명예도 있지만, 1위가 주는 마케팅 효과가 크기 때문입니다. 노래가 인기를 끈 만큼 각종 행사, 방송, 광고 러브콜이 오고 이는 곧 몸값 상승으로 이어지죠. 음원 수익 자체는 낮지만 그 외 수익이 크게 늘어나는 것입니다. 과거 이효리 또한 “광고와 행사를 안 했더니 음악으로는 돈 벌 길이 없었다”라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행사 위해 사재기까지…

사실상 음원 차트는 행사, 광고를 위한 주춧돌인 셈인데요. 덕분에 ‘음원 사재기’라는 신종 수법까지 등장했습니다. 이들은 일정 금액을 받거나 수수료를 약속받고 노래가 차트인 할 수 있도록 해 주는 업체입니다. 한번 차트인에 성공하면 순위가 잘 떨어지지 않아 2020년 논란이 될 때까지 수년 동안 가요계에 만연했던 것으로 추정되죠

심지어 문화체육관광부의 2019년 조사에 따르면 음원 차트 상위권 음악 중 절반 이상이 ‘사재기 의심 음원’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대해 한 연예계 관계자는 “아무리 실력이 좋아도 차트인 해야 수익이 난다.”라며 “돈을 벌기 위해 돈을 써야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습니다. 대신 인지도만 높이면 기존 탑급 연예인 수익도 낼 수 있다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