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래몽래인

배우에게 단연 제일 중요한 것은 연기력일 것입니다. 하지만 그에 못지않게 작품을 선택하는 안목 역시 중요합니다. 대박 작품에 출연하면 인지도도 얻을 뿐 아니라 캐릭터까지 가질 수 있단 장점이 있기 때문이죠. 그래서 오늘은 드라마 잘 고른다는 배우, 박민영에 대해 알아볼까 합니다.

출처 : MBC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

박민영은 2006년 MBC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로 데뷔했습니다. 거침없이 하이킥은 하이킥 시리즈 중 첫 번째로 대박 시트콤의 첫 막을 연 작품이기도 한데요. 박민영은 조연 강유미로 활약하며 데뷔 때부터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었습니다.

출처 : MBC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

하이킥 시리즈는 지금도 회자될 정도로 유명한 시트콤이었죠. 그래서인지 하이킥에 나오면 대박 난다는 속설도 있었는데요. 그런데 박민영은 데뷔를 이런 대박 작품으로 했으니 시작부터 대박의 기운이 풍겼던 것 같습니다. 그 이후에도 그녀의 필모그래피를 살펴보면 대박 작품들이 많습니다.

출처 : KBS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

박민영은 KBS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에서 대물 김윤희 역을 맡아 남배우들 사이에서 활약하기도 했는데요. 이때 박민영은 남장하고 성균관 유생이 된 역할을 맡았습니다. 그래서 남자와 여자 사이의 간극을 잘 소화해내는 것이 중요했는데요. 보란 듯이 능청스러운 연기로 그녀만의 김윤희를 안방극장에 제대로 수놓았습니다.

출처 : KBS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

또, 여자 주인공으로서 모든 남배우들과 케미스트리가 좋았다는 평을 받기도 했죠. 이 작품은 많은 사람들을 앓이에 몰아넣었을 만큼 화제 몰이를 하며 배우 박민영의 입지를 다지는 계기가 되었죠.

출처 : SBS 드라마 <시티헌터>

이렇게 <성균관 스캔들>로 좋은 반응을 얻었던 박민영은 SBS 드라마 <시티헌터>로 다시 한 번 안방극장을 점령했습니다. 다음 작품 역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달리며 고공행진했죠. 박민영은 여자 주인공 김 나나 역을 맡았는데요. 앞선 작품과는 색다른 매력의 캐릭터를 소화해내며 연기력을 다시 한 번 인정받았습니다.

출처 : SBS 드라마 <시티헌터>

그리고 상대 배우 복도 있었던 걸까요? 이번에도 핫한 배우와 함께 했습니다. 박민영은 당시 한창 잘나가던 배우 이민호와 함께 호흡을 맞췄는데요. “두 사람의 케미가 좋다”라는 반응을 또 얻으면서 케미 퀸임을 입증하기도 했습니다.

출처 : KBS 드라마 <영광의 재인>

이후 박민영은 다시 한 번 KBS 드라마로 돌아왔습니다. 그녀가 선택한 역할은 드라마 <영광의 재인>의 윤재인이었죠. 초반에는 아쉬운 한 자릿수 시청률로 시작했지만 점차 시청률이 오르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 작품은 한때 국민 드라마로 불렸던 시청률 50%의 신화 <제빵왕 김탁구>의 제작진들이 함께한다고 해 화제를 모았었는데요. 그런 기대작의 여자 주인공으로 등장한 것 자체가 타고난 작품운 이었죠.

출처 : SBS 드라마 <리멤버 – 아들의 전쟁>

또, 박민영은 2015년 말 SBS 드라마 <리멤버 – 아들의 전쟁>에서 군 복무를 마치고 돌아온 배우 유승호의 상대역으로 출연하며 대중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기도 했습니다. 아역에서 성인 연기자로 변신한, 또 군 복무를 마치고 돌아온 유승호의 복귀작이다 보니 많은 사람들이 호기롭게 지켜봤었던 작품이죠. 그녀는 내용도 그렇지만 상대 배우를 참 잘 만나는 것 같습니다.

출처 : SBS 드라마 <리멤버 – 아들의 전쟁>

여기서는 정의로운 검사 이인아 역을 맡아 활약했는데요. 법정물이 그녀의 이미지와 잘 맞아떨어지면서 연기력과 이미지 면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습니다. 또 상대역이었던 유승호가 아역 출신이라 박민영과 어울릴까에 대한 사람들의 우려를 종식시키듯 유승호와도 자연스러운 케미를 형성해내며 여주인공으로서의 능력치를 제대로 선보였죠.

출처 : KBS 드라마 <7일의 왕비>

그녀는 다음 작품으로 KBS 드라마 <7일의 왕비>를 택했습니다. 시작 전부터 중종과 단경왕후라는 역사적 배경에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쏠렸는데요. 첫 화 역시 커뮤니티 등에서 화제가 되며 순조롭게 출발했습니다. 사극으로서 또 이전에 맡았던 김윤희와는 전혀 다른 느낌의 캐릭터 ‘단경왕후 신씨(신채경)’로 다시 찾아온 박민영은 연우진과의 애절하면서도 안타까운 사랑을 잘 표현해냈습니다.

출처 : KBS 드라마 <7일의 왕비>

우리나라 드라마는 대부분 해피엔딩으로 끝을 맺기도 하고, 로맨틱 코미디 등 가볍고 즐거운 소재로 나오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 드라마는 과연 해피엔딩인가 싶으면서도 애절한 소위 역경 커플의 이야기가 담겨 신선하다는 평을 받기도 했죠. 동시에 너무 안타까운 사랑 방식에 아쉬워하는 사람도 많았습니다. 그래도 그녀의 필모에 한 획을 그었음엔 틀림이 없는 것 같습니다.

출처 : tvN 드라마 <김비서가 왜 이럴까>

그리고 바로 지난해였죠. 박민영은 또 한 번 신드롬의 주인공이 됩니다. 그녀가 선택한 tvN 드라마 <김비서가 왜 이럴까>가 좋은 반응을 얻었기 때문입니다. 그녀는 개인 비서 김미소로 등장하며 드라마 제목답게 ‘김비서’로서 활약했습니다. 또 박민영이 비서 역할을 하면서 입었던 오피스룩이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요. 이 캐릭터를 통해 박민영은 오피스룩의 아이콘이 되며 패션 면에서도 큰 영향을 미쳤습니다.

출처 : tvN 드라마 <김비서가 왜 이럴까>

상대 배역이었던 박서준과의 케미도 빼놓을 수 없는데요. 두 사람은 미친 케미를 보여주며 대중들의 마음을 간지럽혔습니다. 이렇게 엄청난 케미탓일까요? 두 사람은 스캔들에 휩싸이기도 했었죠.

출처 : enews24

이렇게 대박 드라마를 많이 해온 박민영이 곧 새로운 드라마로 안방 극장에 돌아온다고 합니다. tvN 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이란 작품인데요. 지난해 tvN의 <김비서는 왜 이럴까>로 대박친 후 다음 작품이라 대중들의 기대가 더 크다고 합니다. 이번에도 박민영이 tvN 새 드라마까지 흥행시키며 성공 공식을 완성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