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시청자들의 가슴을 설레게 만든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가상 결혼 생활을 넘어서 함께 육아를 경험할 수 있었던 ‘오늘부터 엄마 아빠’라는 프로그램인데요. 대부분의 가상 결혼 예능 프로그램들이 종영 후 출연진들의 모든 행동이 대본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밝혀지며 실망감을 자아냈는데요. ‘오늘부터 엄마 아빠’ 속 이 출연자들은 대본에 없던 돌발 행동으로 화제가 되었습니다. 대체 누구일까요?

가상 결혼 생활 중
돌발 키스

오늘 소개할 주인공은 바로 배우 심이영입니다. 그녀는 전현무와 ‘오늘부터 엄마 아빠’에서 호흡을 맞추며 가상 결혼 생활을 이어왔죠.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던 두 사람은 열애설에 휩싸이기도 했죠. 방송 중 전현무는 “원래 남녀가 차에 타면 손깍지를 하는 것”이라며 심이영의 손을 잡아 시청자들의 가슴을 설레게 했습니다. 이어 직접 준비한 편지로 심이영을 감동하게 만들었습니다.

이에 심이영이 감동한 나머지 대본이나 예정에도 없던 실제 ‘기습키스’를 해 화제가 되었는데요. 심이영은 “방송을 떠나 진심에 감동했다”라고 키스 이유를 밝혔습니다. 전현무는 “나와 제작진 모두 놀랐다”라면서도 “진심이 담긴 것 같아 기분 좋았다”라며 웃음을 보였습니다. 키스 이후 그녀는 “실수였다”라며 충동적인 행동이었다고 전한 바 있죠.

또 예능에서 두 사람은 좋아하는 연예인 순위를 매겨보는 시간을 가졌는데요. 심이영은 1순위로 MC 신동엽을 뽑은 뒤 주저하다 2위에 전현무를 올렸습니다. 그러나 전현무는 5위까지 심이영을 언급하지 않았는데요. 심이영을 언급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전현무가 “저는 심이영 씨를 배우로 좋아하는 게 아니라 여자로 좋아하는 것입니다”라고 해 밀당 고수라는 평가를 받았죠.

갑작스러운 결혼 발표,
하객으로 등장한 전현무

두 사람의 열애설은 심이영의 키스 이후 박차를 가하는데요. 정작 심이영은 2014년 드라마 ‘백 년의 유산’에서 앙숙 부부로 출연한 최원영과 열애 및 결혼 소식을 전했습니다. 실제로 두 사람은 드라마 마지막 장면에서 결혼식을 올렸던 인연이 있었죠. 심이영은 갑작스럽게 결혼 소식을 알리게 되었다며 전현무에게 미안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심이영은 “열애 기사가 난 후 전현무에게 제일 먼저 문자가 왔다. ‘정말 축하한다’라며 기분 좋게 얘기해 줬다”라고 밝혔습니다. 전현무는 과거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심이영의 열애 사실을 접한 뒤 울적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는데요. 이후 쿨하게 “축하해 줘야지”라고 말하기도 했죠. 실제로 전현무는 결혼식에 방문해 두 사람의 결혼을 축하해 주었습니다.

현실 남편 최원영과의
러브스토리는?

심이영과 최원영 중 먼저 대시한 건 최원영이었는데요. 그는 드라마 중간에 투입된 심이영과 처음 리딩을 맞춘 뒤 자기도 모르게 ‘내 이상형이야’라는 말을 입 밖으로 냈다고 밝혔습니다. 심이영도 첫 만남에 ‘좋은 사람 같다’라며 그를 남다르게 봤다고 전했는데요. 서로 호감을 느낀 두 사람은 개인적으로 자주 만나며 이야기를 이어갑니다. 그러다 최원영의 ‘그럼… 만나봅시다’하는 고백을 심이영이 ‘그래요’하고 받으면서 그해 6월 연인이 되었던 것이죠.

심이영은 혼전임신 소식도 전했습니다. 한편, 팬들은 심이영이 2013년 두 사람이 호흡을 맞췄던 드라마 ‘백 년의 유산’에서 중간에 퇴장했던 심이영이 마지막에 임신한 모습으로 돌아온 장면을 회상하며 “드라마가 예언이었구나”, “작가들이 저 때 이미 알고 있던 거 아닐까”하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마지막에 두 사람이 결혼하는 모습을 두고 예행연습이 아니었냐는 우스갯소리도 나왔죠. 실제로 최원영과 심이영은 드라마 촬영 당시 이미 열애 중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심이영 최원영 부부는 2014년 첫 딸을 본 후 2017년 둘째 소식을 전했습니다. 두 부부는 최근 인스타그램을 통해 근황을 전하기도 했는데요. 결혼 후 일이 더 많아졌다는 두 부부는 결혼 6년 차지만 서로를 애칭으로 부르며 신혼부부의 면모를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