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instagram @cr5p__br
다이어트는 항상 많은 사람들의 관심사입니다. 다이어트는 ‘평생의 숙제’라는 말이 있을 정도죠. 특히 사회에서도 외형적인 것들이 하나의 스펙처럼 여겨지고 주목받으면서 살을 빼기 위한 방법들도 시선을 끌곤 합니다. 연예인이나 인플루언서들의 다이어트 비포 애프터나 다이어트 방법 등은 매번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막론하고 이슈가 되는데요. 한 인플루언서가 자신의 인바디를 공개하며 또 한 번 눈길을 끌었습니다. BMI 지수 기준 과체중으로 나왔기 때문이었죠. 하지만 이를 ‘차별점’으로 살리면서 인기가 더 높아졌다고 하는데요. 그 인플루언서는 누구인지, 어떻게 인기를 얻게 되었는지 한 번 살펴보시죠.

출처 – instagram @cr5p__br

대개 마른 몸매와 예쁜 얼굴로 쇼핑몰을 홍보하거나, 인스타그램 공동구매를 주최하는 등의 인플루언서들과는 조금 다른 몸매로 주목받은 인플루언서는 바로 전보람이었습니다. 전보람의 활동은 여느 인플루언서들과 크게 다르지 않았지만 흔히 알던 모습과는 달라 이슈가 되곤 했습니다.

출처 – instagram @cr5p__br

전보람은 ‘돼람이’라는 닉네임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인스타그램으로 사진을 올리는 것뿐 아니라 유튜버 활동도 하고 있죠. 이러한 콘셉트에 맞춘 것인지는 몰라도 먹방은 기본으로 있었습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질 만한 콘텐츠인 ‘다이어트 및 운동’ 관련 영상도 빠지지 않았죠.

출처 – instagram @cr5p__br

흔히 쇼핑몰에서 볼 수 있는 모델들은 44와 55사이 모델이 대부분입니다. 신체사이즈 역시 공개되긴 하지만 쇼핑몰 이미지를 보고 옷을 구입했다가 실제와 다른 모습에 실망하는 경우도 많다고 하죠. 이렇게 전체적으로 ‘쇼핑몰 모델’하면 말랐다는 이미지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돼람이로 불리는 전보람의 경우 일각에서는 ‘육덕지다’는 말이 나오기도 할 만큼 볼륨감 있고 마르지 않은 몸매여서 눈길을 끌었습니다.

출처 – instagram @cr5p__br

개인 쇼핑몰을 운영하며 자신이 모델로도 활동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그녀의 차별점 있는 몸매에 더욱 인기가 높아졌다고 합니다. 현재는 인플루언서답게 9만이 넘는 인스타그램 팔로워, 약 6만여 명의 유튜브 구독자를 갖고 있다고 하죠. 물론 운동 영상이 있는 만큼 단순히 살이 찐, 뚱뚱한 몸매가 아니라 운동도 열심히 한 탄탄한 몸매기 때문에 더욱 인상 깊게 다가온다고 하네요.

출처 – KBS ‘본전 금메달’

사실 매체의 영향이 커진 시대라 연예인들 역시 ‘말라야 한다’는 강박에서 벗어나기는 쉽지 않았습니다. 마름이 곧 예쁨처럼 여겨지다보니 몸무게에 대한 관심이 줄곧 이어져오기도 했고 말이죠. 그래서 여자 연예인들은 키와 상관없이 ‘4Nkg’여야 한다는 것이 깔려있어 프로필상 몸무게와 실제 몸무게를 다르게 써놓는 경우도 흔했습니다. 당연지사 자신의 인바디나 실제 몸무게를 대놓고 공개하는 것은 조금 망설여지는 것이 익숙했죠.

출처 – instagram @cr5p__br

전보람은 이러한 기존 편견을 뒤엎듯 등장했고 육덕지지만 매력 있는 몸매로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인기도 언급도 훨씬 많아지는 계기가 됐죠. 지금까지도 인스타그램 속 사진들에서 전보람의 매력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유튜브는 물론이고요.

출처 – instagram @cr5p__br

사실 전보람은 눈에 띄는 과거 이력도 있었습니다. 전보람은 대전 출신으로 어렸을 때부터 개구장이였다고 하는데요. 이렇게 발랄해서인지 어릴 때는 가수를 꿈꿨다고 합니다. 하지만 크면서 메이크업 아티스트로 꿈이 바뀌었고 미용학원을 다니며 꿈을 키워갔다고 합니다.

그리고 서울에 있는 한 대학에 진학해 다니다가 자퇴하고, 바로 사회로 뛰어들었다고 합니다. 그때 우리도 잘 알고 있는 그룹 ‘카라(KARA)’의 스타일리스트로 활동하기도 했다고 하죠. 이렇게 미용/예술 등에 관심이 많았던 전보람은 이후 개인 쇼핑몰 ‘크롭’을 차렸으며, 지난해에는 유튜브도 개설하며 인플루언서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출처 – instagram @cr5p__br

‘마르지는 않았지만 매력 있고 탄탄한 몸매’에 비현실적인 몸매라는 말도 나올 정도로 주목받고 인기를 끈 전보람. 현재까지도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데요. 165cm에 63kg로 BMI상 과체중이라고는 하지만 실제로 근육량도 많고 소위 ‘눈바디’라고 불리는 외형도 보기 좋습니다. 물론 체중계에 뜨는 숫자도 중요할 수 있지만 역시 ‘잘 먹고 운동 열심히 하기’가 최고가 아닌가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