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62회를 맞이하는 ‘2018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진의 영광을 거머쥔 김수민이 화보를 통해 근황을 공개했습니다. 이번 화보에서는 그녀는 여성스러운 매력을 마음껏 발산했는데요. 노란색 퍼 재킷, 핑크색 베레모 등 강렬한 의상에도 묻히지 않는 미모는 더 아름다워져 있었습니다.

출처 김수민 인스타그램

불과 일 년 전 그녀는 미국 디킨스대를 졸업하고 돌아온 취업 준비생이었습니다. 여느 취준생들과 똑같이 이력서를 준비하고 면접을 보러 다니는 날들이 계속됐죠. 그러던 중 별다른 준비 없이 2018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경기지역 예선을 지원하는데요.

출처 블로그 정인

철저한 준비 없이 나간 대회이기 때문에 별다른 기대를 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덜컥 최고의 영예인 진의 왕관을 쓰게 됩니다. 가족과 지인은 물론 본인마저 믿기 어려운 결과였습니다. 평범한 취업 준비생에서 국가대표 미인이라니. 하루아침에 달라진 신분과 주어진 왕관의 무게는 낯설기만 했죠.

출처 미스코리아 공식 홈페이지/ 중앙일보

저녁 미스코리아 진·선·미 당선자가 발표된 직후부터 그녀는 대중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습니다. 사람들은 주최 측이 제공하는 사진과 대회 영상을 살펴보는 것으로는 만족하지 못했는데요. 심지어 개인 SNS에 있는 그녀의 과거 일상 사진을 찾아보기에 이르렀습니다.

출처 김수민 인스타그램

하지만 사진을 찾아보는 것으로만 끝나지 않았습니다. 사람들은 몸매가 드러나거나 민낯 사진을 함부로 퍼가거나 여러 사진에 악플을 달기도 했죠. 악플의 내용은 주로 미스코리아 진에게 어울리지 않는다는 몸매라는 지적이었습니다.

출처 김수민 인스타그램

키 173cm에 몸무게 58.9kg의 늘씬한 몸매에 악플이 달린 이유는 단순합니다. 그녀가 미스코리아 후보자들 중에서 가장 체중이 많이 나간다고 알려졌기 때문인데요. 역대 가장 뚱뚱한 미스코리아, 이쁘지 않다는 악플은 지금도 그녀에게 상처로 남았다고 하죠.

출처 bnt

우스갯소리지만 “다행히 이번 본선 대회에선 신체 사이즈 공개가 사라져서 감사했다.”라고 밝힐 만큼 악플은 꼬리표처럼 그녀를 따라다녔습니다. 그럼에도 김수민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미인으로서 최고의 왕관을 거머쥐죠. 미스코리아의 정형화된 미의 기준이 변화하고 있음을 당당하게 증명해 보였습니다.


미스코리아 진에 당선된 이후 김수민은 여전히 바쁜 일상을 보내는 중인데요. TV 예능프로그램에 나가 예능감을 맘껏 뽐내기도 했죠. 또 최근엔 뷰티 프로그램 ‘왓 위민 원트’에서 MC를 맡으며 진행자로 또 한 번 변신했습니다.

출처 김수민 인스타그램

그녀는 인터뷰를 통해 존경받는 미스코리아 선배가 되싶다는 큰 포부를 드러냈죠. 롤모델로는 배우 김성령 씨를 뽑았습니다. 내년 7월 2019 미스코리 대회가 열릴 때까지 이제 6개월이 남았는데요. 남은 기간 동안 대한민국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는 멋진 활동을 기대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