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동아일보 / 아시아나

요즘은 평생직업이란 말이 무색해졌습니다. 종종 기사에서 접하는 사람들의 사례만 봐도 그렇습니다. 사기업에서 일하다가 공무원이 되기도 하고, 직장인이었다가 배우가 되기도 하죠. 그중에서도 오늘은 만 19세에 대한항공에 입사해 승무원으로 활동하다가 연예계에 입문했다는 한 배우에 대해 알아보려고 합니다.

출처 : 표예진 instagram @yjiinp

이렇게 대한항공 승무원으로 근무하다가 배우가 되었다는 그녀는 바로 표예진입니다. 이름만 들어서는 아직 낯설 수도 있지만 그녀의 얼굴을 보면 “아~”하고 알아채는 분들도 좀 계실 것 같습니다.

표예진은 2014년 영화 <수상한 그녀>에서 단역을 맡아 처음 배우로서 대중들을 만났습니다. 그리고 드라마 <결혼계약>과 <닥터스>,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등의 유명 드라마를 통해 브라운관에 본격적으로 얼굴을 비추기 시작했죠.

그리고 이후 드라마 <쌈, 마이웨이>의 장예진 역으로 등장하면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어나갔습니다.

출처 : 표예진 instagram @yjiinp

또 드라마 <미워도 사랑해>에서 활약함은 물론, 작년에 한창 핫하게 타올랐던 tvN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김지아 역을 맡아 대중들에게 자신의 존재감을 제대로 어필했죠. 그래서인지 이름은 몰라도 배역 혹은 얼굴로는 익숙할 배우, 표예진입니다.

그런데 더 놀라운 것은 그녀가 처음부터 배우의 길을 택한 게 아니었다는 사실입니다. 특히 전에 대한항공 승무원으로 근무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많은 이들이 놀라워했는데요.

온라인 커뮤니티에 위와 같은 사진들이 올라오며, 정말 딱 “단아한 승무원상”이라는 말을 듣기도 했었죠.

위 사진에서처럼 대한항공 승무원 복장을 입고 기내에서 찍은 사진을 보니 더 그 말이 와닿는 것 같습니다. 사진만봐도 그녀가 왜 승무원의 길을 택했는지 알 수 있을 정도로 잘 어울리는 모습이었습니다.

출처 : 서울신문

표예진은 백석 예술 대학교 항공 서비스과를 전공했는데요. 그녀가 이 과를 택하고 승무원이 되기로 결심한 이유는 과거 한 매체를 통해 밝힌 바 있습니다. “서비스직에도 소질이 있는 것 같고 무엇보다 대학생활을 재미있게 할 수 있겠다 싶어서 항공 서비스과를 전공하게 됐다”라는 것이죠.

그녀는 2011년 대한항공에 신입사원으로 입사했으며 약 1년 반만에 퇴사한 뒤 배우의 길을 걷기로 결심했다고 하는데요.

출처 : 표예진 instagram @yjiinp

그녀가 돌연 승무원에서 배우가 되기로 결심한 이유는 진로에 대한 고민때문이었다고 합니다. 그녀는 인터뷰를 통해 “승무원으로 근무하며 내가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인지 고민하게 됐다”라며, “표현하는 걸 좋아해서 배우가 되고 싶었고, 부모님께 정말 하고 싶다고 말씀드렸다”라고 밝혔습니다.

출처 : 표예진 instagram @yjiinp

처음에는 기획사가 없어서 프로필을 돌리며 단역을 맡았다는 그녀, 현재는 전향에 성공해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습니다.

출처 : 표예진 instagram @yjiinp

대한항공 승무원상이라고 불릴 정도로 단아하고 깔끔한 외모를 가진 그녀기에 승무원도 어울렸지만 선망하는 직업인 승무원을 그만두고, 본인이 하고 싶은 것을 찾아서 도전한 용기에 박수를 보내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