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청하와 황민현이 이탈리아 방문 후 코로나19 검진에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질병관리본부에서 요청하는 대로 자가격리를 진행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공포가 날로 커져가고 있습니다. 그동안의 감염 사례를 살펴보면 바이러스의 전염성이 매우 높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요. 기존 확진자와 승강기에 동승하거나 업무상 미팅을 하는 등 비교적 짧은 시간에 감염된 사례들이 속속 나오고 있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해외에서는 무증상 감염 사례까지 보고돼 ‘자가격리’의 중요성은 더욱 커졌는데요.


이처럼 확진자와 의심 환자를 일반 국민으로부터 어떻게 ‘격리’하는지가 중요한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Mnet 로맨스 예능 ‘썸바디’에 출연했던 발레리노 나대한이 자가격리 기간 중 여자친구와 일본 여행을 다녀온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자가격리 방침 무시한 채 여행 다녀와


국립발레단은 지난달 14일부터 15일까지 대구 오페라하우스에서 ‘백조의 호수’ 공연을 진행했는데요. 이후 대구, 경북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격하게 늘어나자 국립발레단 측은 단원 전체에게 자가격리를 지시했습니다.


국립발레단으로서도 쉽지 않은 결정을 내린 것인데요. 같은 달 예정된 다른 지역에서의 ‘백조의 호수’ 공연도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모두 취소했기 때문이죠. 자가격리를 지시한 날부터 강수진 예술감독을 비롯해 130명의 임직원은 자택에 머물며 매일 발열, 인후통 여부 등을 성실하게 보고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나대한의 여자친구는 플로리스트 최민지로, ‘연봉 1억 플로리스트’로 방송에 나와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다.

하지만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고자 했던 국립발레단의 방침은 나대한으로 인해 무색해졌는데요. 자가격리 방침을 무시하고 여자친구와 함께 일본 여행을 다녀온 것도 모자라 여행 사진을 버젓이 SNS에 업로드했고 이 게시물이 네티즌들에 의해 급속도로 확산됐기 때문입니다.

이런 사실을 확인한 국립발레단 예술감독 강수진은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국립발레단 소속 단원이 자체 자가격리 기간임에도 임의로 일본 여행을 다녀온 사실을 확인했다”며 “이는 국립발레단 소속 단원으로 해서는 안 되는 일을 저지른 것으로, 예술감독으로서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죠.

그에 대한 향후 법적 처벌은?

또 국립발레단은 나대한에 대한 징계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는데요. “징계 절차를 논의 중이다. 당사자 대면조사가 필요한데 격리 중이라 일정이 나오지 않았다”고 전했죠. 한편, 국립발레단이 사과하고 징계까지 예고했으나 그를 향한 비난 여론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네티즌들은 “얼굴도 다 알려진 사람이 무슨 생각으로” “진짜 이기적이다” “국립이라는 단어 달고 일하는 사람 맞는지” 등 비판적을 쏟아내고 있죠. 논란이 커지자 나대한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삭제했습니다.

다만 나대한에 대한 법적 처벌은 없을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애초에 국립발레단이 보건 당국의 통보를 받고 자가격리를 결정한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나대한은 정부의 자가격리 지침을 위반한 것이 아니므로, 발레단 내부 징계만 받을 예정이라고 합니다.

최대 징역형까지, 법적 처벌 강화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자가격리 지침을 어기고 외출하는 사례가 속속 드러나고 있는데요. 보건 당국의 방역 조치에도 불구하고 바이러스가 연일 확산한 데는 일부 개개인들의 이기적인 행동이 한몫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죠.

이렇게 자가격리 지침을 어기는 사례가 잇따르자 정부는 처벌 수위를 기존 최대 300만 원의 벌금형에서 1년 이하의 징역형으로 대폭 강화하고 나섰는데요. 강화된 법에 따라 징역형까지 처벌받을 수 있게 되었지만, 처벌에 앞서 무엇보다 시민의식이 절실히 필요해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