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시대, 베를린 올림픽에서 마라톤 금메달을 수상한 손기정. 금메달 획득 후, 히틀러가 불러서 축하 인사를 직접 해줬다.

손기정이1976년 동아일보에 당시 상황을 회고했다.

a0005716_54e8f23061a39.jpg 히틀러와 직접 만났던 거의 유일한 한국인.jpg

내가 베를린 올림픽대회 기간 중에 히틀러를 만났을 때는 그의 나이 48세로 33년에 수상에 취임한 후 독재의 칼날을 휘두르기 시작한 지 3년째 접어들던 해였다. 마라톤 세계 제패를 실현한 다음날인 8월10일 오후 3시경 통역관인 타무라(田村) 씨(그때 베를린 주재 무역상이었다)와 나는 약간 떨리는 마음으로 히틀러의 축하 인사를 받기 위해 메인스타디움 응접실로 갔다. 

(중략)

왼쪽 소매에 나치 심벌 마크가 선명히 박힌 훌륭한 제복을 입고 있었던 히틀러는 나에게 웃으며 악수를 청하고 ‘위대한 청년’이라고 말해 주었는데, 그의 손은 체격에 비해 무척 커서 내 손을 휘감아 쥐는 듯했고, 그가 웃을 때는 마치 코 밑의 수염이 웃는 것 같았다.

=================================================

그리고, 자서전과 다른 출처에서 다음과 같이 묘사함.

‘나찌 독일의 총통 히틀러는 우승자들에게 격려의 악수를 해주었다.

나도 대면기회를 갖게 되었다.’라고 기록되 있으며

또한 자서전에는 마라톤 직후 일본인 임원이

‘독일 총통을 만나야 하는데 독일 말을 할 줄 아느냐?’ 이렇게 말을 하였고 이에 손기정 선수는

‘그 사람은 우리 말을 할 줄 아느냐? 피차 남의 말을 모르기는 마찬가지다’고 대답했다고 합니다.

히틀러를 만난 손기정 선수의 자서전에는 이렇게 쓰여있습니다.

‘히틀러는 덥석 나의 손을 쥐고 흔들면서 마라톤 우승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나는 독일 국민들이 선해줘서 이겼다 고맙다 라고 말했다.’

또한 히틀러를 만난 손기정 선수는 그에 대해 이렇게

‘160센치인 내 키에 비해 그의 손은 크고 억셌으며 체구는 크고 우람했다.

그리고 독일을 이끌어가는 통치자 닮게 강인한 체취를 풍겼다.’ 회고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