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들이 사는 세상>, <밥상 차리는 남자등으로 알려진 배우 서효림지난 2019년 9살 연상인 남자친구와의 열애 사실이 전해졌는데요. 열애 내용보다 충격적인 부분이 있었습니다일반인 남자친구가 바로 배우 김수미의 아들인 정명호라는 것이었습니다서효림은 어떻게 김수미의 아들인 정명호와 만났고결혼까지 할 수 있었을까요?

TV프로그램에서 만난
서효림-정명호

2007년 KBS 드라마 <꽃 피는 봄이 오면>으로 데뷔한 서효림은 2017년 MBC 주말 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에서 하연주 역할을 맡으며 본격적으로 알려지기 시작했습니다현재는 배우 김수미의 며느리로도 유명한데요서효림은 김수미의 아들인 정명호와 2019 12월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서효림은 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에서 김수미와 모녀지간으로 출연했습니다평소 서효림을 마음에 들어 했던 김수미는 자신의 집에 서효림을 초대해 아들인 정명호를 소개해 줬는데요그날 이후 우연히 다른 프로그램에서 다시 만나게 되며 자연스럽게 가까워지기 시작했습니다연인으로 발전하게 된 계기는 새벽 1시에 걸려온 전화 때문이었습니다정명호는 다른 남자 손타지 말고 나한테 와라라고 고백했죠.

남편 정명호는
나팔꽃 F&B 대표

남편인 정명호는 현재 식품 전문 회사인 나팔꽃 F&B 대표입니다. 2019년 설립된 나팔꽃 F&B는 김수미가 소속되어 있는 나팔꽃 그룹의 계열사인데요. ‘김수미의 소라강된장’, ‘김수미진 닭볶음탕’ 등의 제품들을 홈쇼핑과 온라인 쇼핑몰에 납품하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해 10월 나팔꽃 F&B와 세블일레븐이 협력관계를 맺고 출시한 수미네 풍성한 도시락은 기존에 인기 있던 제품들을 제치고 도시락 판매 순위 1위에 올랐는데요당시 누적 판매량 20만 개를 돌파하며 엄청난 매출을 기록했습니다.

서효림-정명호
결혼 생활은?

2019 12월 결혼식을 올린 서효림과 정명호 부부는 슬하에 딸 조이를 두고 있습니다최근에는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하며 달달한 결혼생활을 자랑하고 있는데요시어머니인 김수미 역시 내 며느리는 나로 인해 정신적인 불편함이 없어야 한다라며 서효림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습니다심지어 서효림이 집으로 올 때마다 아끼는 시계를 선물로 줬죠이에 서효림은 엄마 거 사드리려고 하면 절대 못 사게 하신다라고 미안한 마음을 전했습니다. 서효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남편딸과 함께 보내는 일상들을 공유하고 있는데요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김수미가 시어머니면 어떤 느낌일까? “진짜 애기랑 잘 놀어주더라”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