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카만 17대 보유하고 있는 남성
집이 없어 카페와 모텔 이용하는 중
자동차 수리비로 매달 적자난다고
자동차 박물관을 세우는 것이 목표

Youtube ‘재뻘TV’

자동차의 구매 비용과 유지 비용으로 나머지 생활이 어려운 사람들을 일반적으로 카푸어라고 부릅니다. 커뮤니티와 유튜브 등에서 자신의 소득 수준에서 많이 벗어난 금액으로 차량을 구입하거나 튜닝하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요. 최근에는 슈퍼카 17대를 소유하고 있으며 자기 자신을 ‘카푸어’라 부르는 한 유튜버가 등장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어떤 사연일까요?

슈퍼카만
17대 보유

Youtube ‘휴먼스토리’

지난달 27일 유튜브 채널 ‘휴먼스토리’에서는 ‘슈퍼카 17대 보유한 36살 카페 사장님이 집 없이 모텔에서 자는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영상에는 유튜버 ‘압구정시골쥐’로 활동하고 있는 문예철 씨가 출연해 자신의 생활 모습을 전했는데요. 영상에서 문예철 씨는 “3억 원대 슈퍼카와 1억 원 이상의 클래식카를 포함해 17대의 차량을 소유하고 있으며, 자동차 유튜버 겸 자동차 복합문화공간을 운영하는 회사원”이라고 자신을 소개했습니다.

과거 몸담았던 IT 회사를 매각하고 현재는 카페와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는 문예철 씨. 그는 현재 17대의 차를 가지고 있지만 집은 가지고 있지 않다고 밝혔는데요. 이에 대해 “원래는 카페에서 자고, 서울에서 지인들이 놀러 오면 모텔에서 잔다”라고 전했습니다. ‘카푸어 끝판왕 아니냐’는 제작진의 질문에는 “거의 그렇다고 생각한다. 차에 미친 사람이라고 해도 된다”라고 대답했죠.

카페 운영하지만
모두 적자

압구정시골쥐 인스타그램

카페의 수익에 대해 문예철 씨는 “카페는 장사 잘 돼도 적자”라며 “카페로 1000만 원에서 1300만 원 정도 버는데, 매달 차 시트를 갈고, 차량 문짝을 수리해야 하는데 1대당 100만 원 이상 드는 경우가 많다”라고 전했습니다. 또한 갖고 있는 슈퍼카들을 실제로 운전하지는 않으며 경차인 기아의 ‘레이’를 몰고 다닌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카페에서 전시하고 있는 슈퍼카들은 모두 손님들이 만지거나 시승 체험을 할 수 있는데요. 차를 꾸준하게 전시를 하기 위해 카페를 운영하는 거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문예철 씨는 “최종적으로는 손님들이 타보고 만져보고 그런 박물관을 만들고 싶어서 수집 중”이라며 “희귀 차량 등도 모아 100대까지 늘린 다음에 나중에 60,70 돼서 대전에 자동차 박물관을 세우는 것이 최종 목표”라고 전했습니다.

좋은 차에 대한
욕심 많아

연합뉴스

최근 유튜브와 커뮤니티에는 다양한 ‘카푸어’들의 사연들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한 커뮤니티에는 매달 자동차 할부 값으로 150만 원씩 지출하는 남자친구에 대한 고민이 올라오기도 했는데요. 글쓴이는 매달 150만 원씩 할부 값을 내면서 더 비싼 자동차를 계약한 남자친구를 보며 이별을 고려하게 됐다고 전했죠.

또한 유튜브 채널 ‘안과장 화이팅’에는 “월 238만 원 내는 포르쉐 카푸어의 현실”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는데요. 아반떼를 구입하기 위해 매장을 찾았다가 포르쉐를 구입하게 된 남성의 사연이 전해졌습니다. 그는 포르쉐를 구입한 후 월 238만 원을 할부로 내고 있으며, 이를 위해서 배달 아르바이트부터 투잡, 쓰리잡까지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포르쉐 차주는 자신의 상황에 대해 “카푸어라고 놀리는데 나만 좋으면 되는 거 아닌가”라고 당당함을 드러냈죠.

EBS <다큐프라임>

한편, 카푸어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요즘 카푸어 검색하면 20대 초반 어린 친구들이 차 한대 잘못 사서 10년 동안 어떻게 힘들어지는지 잘 알려주는 영상 많더라” “본인 인생 좋다면 뭐 살 수도 있겠지” “왜 저렇게 외제차에 목매는지 이해를 못 하겠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