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연예인들을 보며 항상 “어떻게 저렇게 말랐지?”라고 생각하곤 합니다. 일반인에게도 그렇지만 연예인들에게 유독 다이어트는 필수적인 것처럼 인식돼 왔습니다. 카메라로는 좀 더 부하게 나온다는 말도 있고 연예인들, 그중에서도 아이돌에겐 특히나 마른 몸매를 원하는 사회적 분위기때문입니다. 연예인이 살을 확 빼고 훨씬 예뻐진 모습으로 등장하면 각종 커뮤니티에서는 이슈가 될 정도로 그 관심도는 높죠.
출처 – 뉴스1 / 엄지 인스타그램

‘OOO 다이어트’란 말이 수십 혹은 수백 개일정도로 연예인들 몸매는 핫이슈인데요. 연예인이라고 모두가 모태 마름인 건 아니겠죠. 물론 그런 사람도 있겠지만 대개 철저한 관리의 결과로 마른 몸매를 유지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오늘은 ‘모태 마름’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사실 역대급 다이어트로 지금의 몸매를 만들었다는 연예인, 누가 있는지 한 번 알아봤습니다.

1. AOA 설현

출처 – 설현 인스타그램 @sh_9513

설현 하면 얼굴도 예쁘지만 워너비로 꼽힐만큼 탄탄하고 마른 몸매를 갖고 있기로 유명합니다. 한때 SKT모델로 활약하며 당시 나왔던 등신대가 대중들에게도 익숙해질만큼 말이죠. 그래서 항상 이런 몸매를 타고난 채 살았을 것만 같지만 설현에게도 지금보다 통통해서 스트레스를 받았던 시절이 있다고 하는데요. 데뷔초만 해도 설현은 지금보다 살집이 있어서 소속사에서나 온라인에서나 시달렸다고 합니다.

출처 – 방송 ‘청담동 111’

위 사진은 소속사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 ‘청담동111’인데요. 설현도 여기에 출연했었습니다. 사실 설현은 키도 꽤 크기때문에 50kg대여도 절대 뚱뚱하다고 볼 수 없는데요. 아이돌의 숙명이란 이런 걸까요? 설현은 키가 커도 40kg대를 만들어야하는데다 깡마름을 요구해 눈물나는 다이어트를 할 수 밖에 없었다고 합니다.

출처 – 방송 ‘청담동111’ / 설현 인스타그램 @sh_9513

결국 독한 다이어트를 걸쳐 모두가 탐내는 워너비 몸매 만든 설현인데요. 살을 쪽 빼면서 인기도 덩달아 올랐고 광고에서도 방송에서도 더 사랑받았다고 하죠. 정말 다이어트에 힘쓴 게 보입니다. 어떤 모습이든 예쁘지만 독한 다이어트로 스타로서의 새 인생을 연 설현이었습니다.

2. 트와이스 사나

출처 – 트와이스 공식 인스타그램 @twicetagram

연일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그룹이죠. 트와이스인데요. 트와이스의 일본인 멤버 중 한 명인 사나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사나 하면 일본의 정숙한 아가씨같은 이미지가 떠오릅니다. 더불어 대부분 모태 마름이라고 생각하곤 하는데요. 모태마름에 예쁨주의보였을 것만 사나도 사실 과거에 통통한 시절이 있었다고 합니다.

출처 – 방송 ‘식스틴’

의외로 데뷔초 사진들인데요. 얼굴에 살이 좀 더 붙어있는 모습이 귀엽다는 말을 나오게 합니다. 당시에는 “예쁘다”보다는 “귀엽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매력포인트가 조금 달랐다고 하네요. 햄스터같기도 한 사나의 통통한 볼, 팬들은 볼 한 번 찔러보고 싶었을 것 같습니다. 사실 뚱뚱하다기엔 비약이 있지만 지금 몸매가 엄청 말랐다보니 상대적으로 통통했던 시절의 사나가 어색하기도 하네요.

출처 – 트와이스 공식 인스타그램 @twicetagram

사나 역시 “최고의 성형은 다이어트”라는 말을 입증하듯 다이어트 후 더욱 예뻐진 모습으로 시선을 끌었습니다. 예뻤는데 더 예뻐졌죠. 다이어트의 특징처럼 얼굴은 살이 속 빠져 갸름해졌고 이목구비 자기주장까지 훨씬 강해졌습니다. 몸매도 여리여리한 느낌을 더한 건 말할 것도 없죠. 다이어트가 필수는 아니지만 걸그룹에겐 거의 필수처럼 여겨지는 것 같은데요. 더 예뻐진 사나의 모습을 보니 결과적으로는 더 인기를 끌게된 요인 중 하나가 아닐까 싶네요. 그래도 잘 먹고 다녔길 바랄 뿐이에요.

3. 구구단 강미나

출처 – Mnet ‘프로듀스 101’

강미나는 프로듀스 101 출연당시 귀여움과 눈웃음으로 어필했습니다. 연습생 사이에서도 느껴진 귀여움과 과즙상같은 상큼한 얼굴도 시선을 한 몸에 받곤 했는데요. 강미나는 경연 무대 중 에이핑크 ‘몰라요’ 당시 센터로 활약하게 됩니다. 에이핑크 ‘몰라요’의 설렘 포인트인 뒤돌면서 예쁜 얼굴하는 장면에서 강미나는 예쁜 얼굴과 눈웃음으로 홀리곤 했죠.

출처 – Mnet ‘프로듀스 101’

그런데 당시 나온 영상으로 강미나는 서바이벌에서 받는 것 외에 또 하나의 스트레스를 얻었다고 합니다. 네티즌 사이에서 “팔뚝살이 많다”, “어깨깡패다”, “다이어트 필수일 듯”과 같은 말들을 들었기때문이죠. 딱히 뚱뚱한 몸매도 아니었고 어린 나이라 젖살도 있던 강미나인데요. 당시 큰 상처를 입었던 것 같습니다. 강미나는 프로듀스 방송 중에도 샐러드를 먹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죠.

출처 – 구구단 공식 인스타그램 @gu9udan

강미나는 아이오아이로 데뷔 후 활동하며, 또 구구단 데뷔즈음부터 더 확 뺀 모습으로 대중들 이목을 한 번에 집중시켰습니다. 안그래도 큼직한 이목구비는 더 큼직해졌고 살이 빠지면서 시그니처인 귀여움에 성숙함까지 더해진 것이죠. 이후 드라마에도 출연하고 승승장구해 나간 강미나인데요. 릴리바이레드의 모델로서 권현빈과도 남매케미 선보이며 1020의 얼굴워너비로도 자리잡았습니다. 예뻤는데 더 예뻐졌단 반응이 많았는데요. 몸매도 갸날파졌다는 말을 들은 강미나, 그동안 힘들었을 다이어트 생각하면 박수 쳐주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