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도쿄 올림픽에는 10대들의 돌풍이 거셉니다양궁 혼성전에서 금메달을 딴 김제덕의 나이가 17세였는데요여자 배드민턴의 안세영 역시 19세의 나이로 출전해 1회전을 무난하게 승리했죠여자 탁구 국가대표인 신유빈도 있습니다. 어릴 때부터 탁구 신동이라 불리고, 만 14세의 나이로 국가대표가 된 신유빈. 그녀는 어떤 선수일까요?

어릴 때부터
탁구 신동

어릴 때부터 탁구 신동으로 주목받았던 신유빈은 2009년 SBS ‘스타킹’ 2014년에는 MBC ‘무한도전에 출연했던 경력이 있습니다특히 <무한도전출연 당시 장래희망을 묻는 유재석의 질문에 올림픽 금메달이라고 대답하기도 했는데요. <무한도전출연 당시 이미 신유빈은 국가대표 상비군 선수였습니다.

그리고 17세가 된 신유빈은 현재 대한민국 탁구 여자 대표팀의 막내입니다신유빈은 지난 2019년 아시아 선수권대회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3위를 기록하며 만 14세의 나이로 국가대표로 발탁됐는데요. 2020 도쿄 올림픽 최종 선발전에서는 10경기에서 9승을 기록하며 전체 1위로 도쿄 올림픽 티켓을 획득하기도 했죠.

17세의 나이로
올림픽 출전

현재 도쿄 올림픽에 출전하고 있는 신유빈은 지난 24일 첫 경기를 가졌습니다. 1회전은 가이아나의 첼시 에젤 선수였는데요. 1세트에는 팽팽한 접전을 펼치다 상대를 파악한 신유빈은 수준 높은 경기력으로 세트 스코어 4:0으로 완승을 거뒀습니다.

2회전 상대는 룩셈부르크의 니시아리안이었습니다공교롭게 니시아리안은 올림픽 탁구 역사상 가장 나이가 많은 선수였는데요신유빈과 니시아리안의 나이 차이는 무려 41살이었죠세트 스코어 4:3으로 간신히 2회전을 통과한 신유빈은 3회전에서 세계 랭킹 15위의 두호이 켐을 만나 세트 스코어 2:4로 아쉽게 패배했습니다.

실업팀 입단 후
첫 월급으로 기부

탁구 신동 신유빈은 중학교 졸업 후 고등학교 진학이 아닌 실업팀 직행을 결심했습니다이미 동년배 중에는 신유빈을 이길 선수가 없었기 때문에 본인이 실업팀 입단을 강하게 원했습니다신유빈의 아버지는 유빈이가 훈련할 시간도 모자라고학교에서 책상에 앉아 있는 것 자체가 힘들다고 했다라고 전했죠. 대한항공에 입단한 신유빈은 첫 월급을 기부해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지난해 3월 대한항공에 입단한 신유빈은 3개월의 수습 기간을 거쳐 6월에 정식으로 첫 월급을 받았는데요첫 월급으로 운동화 53켤레를 구입해 수원의 한 보육 시설에 모두 기부했습니다.

BTS 열혈 팬
뷔가 응원하기도..

신유빈은 평소 BTS의 팬이라고 밝혀왔는데요탁구 용품을 담은 가방에 BTS 멤버들의 사진을 넣고 다니며 경기 전 워밍업을 할 때는 다이너마이트’, ‘DNA’ 등의 노래를 크게 틀어놓고 몸을 푼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지난 6월에는 나는 성덕감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BTS의 사인을 받은 CD를 공개하기도 했죠. 그리고 지난 25 BTS의 뷔가 신유빈을 응원해 화제가 됐습니다방탄소년단 팬 커뮤니티에 올라온 신유빈의 기사에 뷔가 화이팅이라는 댓글을 남긴 건데요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뷔 응원 훈훈합니다” “남은 경기 응원할게요”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