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히 살빼고 대박 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대부분의 옷은 마른 체형일 때 핏이 예쁘다고 평가되는데다 소위 ‘사진빨’ 역시 마른 모습일수록 잘 나오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죠. 이건 사진이나 영상 등으로 대중과 만나는 연예인의 경우 더 두드러지곤 하는데요. 의외로 살을 빼고나서 ‘아쉽다’는 반응을 많이 얻은 여배우가 있다고 합니다. 어떻게 된 걸까요?

그 여배우는 바로 유이였습니다. 유이는 과거 아이돌 그룹 ‘애프터스쿨’로 활동했었는데요. 활동 당시 ‘꿀벅지’라는 별명을 얻으며 승승장구했습니다. 정말 ‘꿀’같은 인기였죠. 유이는 이 꿀벅지를 통해 인지도가 확 올라갔을 뿐 아니라 각종 광고의 모델로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사실 유이가 그렇게 통통한 편은 아니었는데요. 대부분 걸그룹들이 매우 마른데다 허벅지만 상대적으로 통통해보인다는 이유로 몸매가 주목받으면서 언급되곤 했었죠. 이러한 별명과 이미지를 얻으면서 인기를 지속해온 유이였는데요.

본인에게는 이러한 이미지가 스트레스였던 걸까요? 어느날 유이는 살을 확 뺀 모습으로 대중 앞에 나타났습니다. 전에 알던 꿀벅지는 찾아보기 힘들었죠. 전반적으로 살이 빠진 모습이었습니다. 유이는 다이어트 비법을 밝히기도 했는데요. 다이어트 도시락을 만들어먹었다면서 먹은 음식들을 공개했습니다. 유이는 다이어트를 위해 닭가슴살은 물론이고 현미밥과 두부, 샐러드를 기반으로 한 도시락을 먹었다고 합니다.

그뿐 아니었죠. 유이는 곡물 음료를 만들어먹기도 했다고 하는데요. 검정콩, 통밀, 현미, 두유, 꿀 등을 갈아만든 음료로 때때로 한끼를 이 음료로 대체했다고 합니다. 운동으로는 스쿼트를 주로 했다고 하죠. 얼핏 들어도 쉽지 않은 다이어트 방법으로 보였습니다. 식단 조절에 운동이라는 게 정석이면서도 쉽지 않은 방법이니까요.

이렇게 각고의 노력 끝에 살을 빼고 극세사급 다리로 돌아온 유이인데요. 살을 빼고나서 오히려 힘든 일들이 있었다고 합니다. 유이는 방송에서 허벅지 살이 빠지니 광고도 같이 빠졌다고 언급하기도 했죠. 더 예뻐지려고 살을 뺐을 뿐인데 돌아오는 결과가 예전이 더 낫다는 반응이나 광고가 빠지는 것 등이니 꽤 속상했을 것 같습니다.

유이는 이날 “악플이 많았다”며 다이어트 후 자신뿐 아니라 가족에 대한 악플까지 달려 힘들었다고 심경을 토로했습니다. 꿀벅지로 유명했을만큼 꿀벅지와 건강미로 유명했기에 대중의 거부반응이 컸었던 듯 하다고 덧붙이기도 했죠.

대개 스타들이 다이어트를 하고 돌아오면 긍정적인 반응이 일색인데요. 힘들게 살을 빼고 나니 돌아온 반응에 힘들기도 했을 것 같습니다. 이는 당시뿐 아니라 이후에도 이어졌습니다. 유이는 올해 또 한 번 마른 모습이 화제가 되기도 했으니까요.

불과 몇달 전 유이는 ‘건강 이상설’에 시달렸습니다. 유이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을 본 사람들이 “너무 깡말랐다”며 어디 아픈 거 아니냐는 말을 하면서였죠. 유이는 어플때문에 사진이 유독 그렇게 나온 것 같다며 괜찮다고 피드백을 했지만요.

그리고 며칠 전 유이가 지인들과 찍은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리자 또 한 번 ‘너무 말랐다’는 말이 언급되며 기사도 줄을 이었습니다. 보여지는 직업인만큼 또 SNS인만큼 관심을 안 받을 수는 없겠지만 살집 있는 사람에게 “뚱뚱하다”는 게 스트레스이듯 마른 사람에게도 “너무 말랐다”, “아파보인다”는 말이 상처가 될 수 있을 것 같은데요. 유이가 어떤 모습이든 사랑받을 수 있는 분위기였으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