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 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즐거움은 바로 기내식입니다. 길고 지루한 비행시간에서 기내식은 새로운 자극을 주기 충분하죠. 항공사나 각 노선마다 특색 있는 기내식을 제공하기 때문에 어떤 메뉴가 나올지 기대하는 재미도 쏠쏠한데요.

스타 쉐프의 요리는 물론 항공사를 운영하는 나라의 특징을 잘 살린 기내식을 제공하기도 하죠. 에그 베네딕트부터 가이세키 요리까지 메뉴도 정말 다양한데요. 그렇다면 해외 항공사의 특이한 기내식은 어떤 것이 있는지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일본항공은 정갈하고 깔끔한 기내식으로 입소문이 자자한데요. 이코노미석의 기내식 메뉴가 굉장히 특별합니다. 여행지에 가서 먹고 싶은 고품격 도시락을 주제로 한 벤또 ‘소라벤 백 밀’을 제공하죠. 하늘 도시락이란 뜻을 가진 식사로 조림과 달걀말이, 초밥 등이 옹기종기 담겨 있는데요. 몽블랑과 녹차 롤 케이크 등 디저트까지 들어 있어 웬만한 만찬이 부럽지 않죠.

스칸디나비아 항공의 비즈니스석 기내식은 세련된 북유럽 레스토랑에서 먹는 식사와 같은 기내식으로 유명한데요. 메인 기내식은 트레이를 사용하지 않고 제공되며, 두 번째 기내식 서비스는 통로를 지나는 뷔페 트레이에서 원하는 것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쿰버랜드 소시지와 숙성된 체다 오믈렛을 특징으로 하는 영국 전통식 아침식사를 기내식으로 제공하는 곳도 있죠. 바로 영국 항공인데요. 다양한 마들렌을 비롯한 갓 구운 빵과 함께 그릭 요거트, 홈메이드 그래놀라를 곁들인 체리 덩어리가 씹히는 콤폿 등이 기내식으로 나옵니다. 뿐만이 아닙니다. 일등석에서는 햄버거도 제공하죠.

에미레이트 항공은 이슬람 율법에 맞춘 할랄 재료로 요리한 기내식을 제공합니다. 재료와 조리과정에 돼지고기나 알코올 성분을 사용하지 않는데요. 또한 소와 닭 등 허용된 고기도 ‘신의 이름으로…’라고 기도한 뒤 단칼에 정맥을 끊어 도살한 것만 인정됩니다. 할랄 재료로 만들어 레몬과 올리브를 곁들인 정통 아랍식 전채 요리가 특징인데요. 또한 아라빅 커피와 중동식 디저트는 이색적인 경험을 선사하죠.

35,000피트 상공에서의 7코스의 가이세키 요리를 즐길 수 있는 항공사도 있습니다. 구름 위의 최고의 레스토랑이라 불리는 전 일본공수의 일등석에서 맛볼 수 있는데요. 입맛을 돋우는 전채로 시작해 맑은 국물요리, 생선회와 메인 요리, 사케 등을 코스로 제공합니다. 기내식 치고 굉장히 훌륭한 퀄리티를 자랑한다고 하는데요. 비즈니스 클래스에서는 아침 양식 메뉴로 에그 베네딕트도 선택할 수 있다고 하네요.

치킨 슈니첼과 파슬리 뿌린 감자, 샐러드, 초콜릿 무스 등 레스토랑에서 볼 법한 플레이팅을 자랑하는 기내식도 있는데요. 오스트리아의 저비용항공사 니키 항공 이코노미석의 저녁 식사입니다. 맛도 맛이지만 구성만으로도 합격점을 주고 싶을 정도죠. 하지만 이 음식은 사전 예약을 통해 14유로를 지불해야 하는데요. 맛이 좋다고 하니 니키 항공을 이용하게 되면 한 번 드셔 보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