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제주항공

대부분의 사람들은 승무원이라면 직원 할인을 통해 항공권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고 알고 있는데요. 우리가 항공사 직원을 부러워하는 이유 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물론 남들이 보기에는 이렇게 좋은 복지가 어디 있겠나 싶지만, 여기에도 애로사항은 있죠.

알고 보면 할인 티켓 사용이 굉장히 까다롭다고 하는데요. 이코노미 클래스로만 여행할 수 있다거나, 예약 확정을 할 수 없는 등의 단점이 있습니다. 한마디로 빛 좋은 개살구나 다름이 없죠. 그래서 오늘은 승무원이 말한 직원 할인 티켓의 허상과 현실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승무원들의 복리후생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는 직원 할인 티켓은 일명 ‘ZED 티켓’이라고 부릅니다. 국내 메이저 항공사를 예로 들면 대한항공은 연간 총 25매, 아시아나항공은 총 50매 한도 내에서 사용할 수 있는데요. 이는 승무원 본인을 포함해 배우자와 양가의 부모님, 자녀까지도 쓸 수 있습니다. 단, 직계 가족만 가능하기에 형제와 자매는 쓸 수 없죠.

ZED 티켓은 ID90과 ID50 두 종류로 나뉘는데요. ID90은 정상가의 약 90%가 할인된 티켓으로 할인율이 높지만, 확약 된 좌석이 아니기 때문에 모든 승객이 탑승한 다음 빈 좌석이 있을 때만 탑승할 수 있다는 치명적인 단점이 있습니다. ID50은 정상가의 약 50%가 할인된 티켓인데요. 확약 된 좌석이라 일반 승객과 동일하게 탑승이 가능하지만, 직원 할인 티켓치고는 생각보다 비싼 가격이 단점입니다.

특히 ID90의 경우 비 확약 티켓이므로 비수기나 좌석 여유가 있을 때를 잘만 이용한다면 분명 큰 메리트죠. 하지만 연휴나 여름휴가 기간 등의 성수기에는 잔여 좌석이 없는 경우가 많으니, 거의 이용하기가 어렵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인기 노선도 점유율이 높아 더욱 어려운데요. 애써 짐을 챙겨 공항에 가더라도 카운터에서 초조하게 좌석 현황을 지켜봐야 합니다. 그러다 자리가 없으면 집으로 돌아가야 하죠.

운이 좋아 항공권을 받았다고 해도 그때부터 비행기 게이트까지 직진해야 합니다. 탑승 마감 시간에 맞춰야 하므로 면세품을 돌아볼 여유도 없죠. 미리 항공권 예약을 할 수 없어서 좌석 지정도 어렵습니다. 가족이 설령 같은 비행기에 탑승했더라도 서로 헤어져 앉기 십상인데요. 이렇게 출발 전부터 탑승 가능성을 놓고 따지다 보니, 여행 계획을 제대로 세우기도 어렵다고 합니다.

그래서 승무원들 사이에서는 할인 티켓을 두고 ‘그림의 떡’ 이라는 말도 하는데요. 승무원들은 몇 차례 직원 할인 티켓을 사용하려고 시도해봤지만 여의치 않았다며, 그냥 마음 편히 여행을 다녀오려면 사비로 항공권을 구매하는 게 낫다고 말하기도 합니다.

게다가 승무원의 업무 강도가 높다 보니, 정작 실제 이용은 본인이 아니라 가족만 하는 사례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부분은 정해진 연간 횟수를 다 채우지 못한다고 하는데요. 그래서 승무원들은 외부에서 단점보다는 장점에만 주목하고, 항공사에 다닌다고 하면 부러운 시선을 보내서 난감하다고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