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바이러스로 쉽게 여행도 떠나지 못하는 요즘많은 사람들이 여행지에 대한 그리움과거리 두기 생활에 답답함을 호소하고 있는데요그럴 땐 탁 트인 국내 바다로 향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특히 SNS에서는 차가 없는 일명 뚜벅이라도 대중교통을 통해 갈 수 있는 당일치기 바다 여행지가 알려지면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그래서 오늘은 지하철 부근에 있는 바다 명소를 소개 드리려고 합니다.

스릴 넘치는 인천
1호선 월미도

첫 번째 소개드릴 곳은 월미도입니다월미도는 다양한 볼거리와 놀 거리, 먹을거리가 많아 가족친구연인 누구와도 함께 방문하기 좋은 곳인데요우리나라에 처음 철도가 개통했던 1899년에 함께 생긴 인천역은 오랜 역사만큼이나 진한 감성을 느낄 수 있습니다이곳에는 레일바이크월미 조각 공원, 월미 전망대 등을 만나볼 수 있으며 특히 월미도의 랜드마크인 월미테마파크가 있기 때문에 재미있는 놀이기구를 타며 하루를 알차게 보낼 수 있습니다.

물론 해양수질 1등급에 달하는 맑은 물의 월미도도 놓칠 수 없는데요. 1호선을 타고 인천역에서 내린 후 버스정류장에서 23, 720, 45번 버스를 타고 월미도까지 한 번에 갈 수 있습니다월미문화의 거리를 걷다 보면 짭조름한 바다 향기와 시원한 바닷바람을 한껏 즐길 수 있죠더불어 국내 최장 도심형 관광 모노레일인 월미 바다열차를 타게 되면 어디에서도 경험할 수 없는 완벽한 오션뷰를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시흥의 유명 명소
4호선 오이도

4호선 끝자락에 자리 잡고 있는 오이도는 아름다운 일몰로도 유명한 시흥의 대표 관광 명소인데요. ‘바다하면 생각나는 고운 모래의 백사장은 따로 없지만 등대와 갈매기가 어우러져 바다의 또 다른 매력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특히 오이도는 계절별로 철새가 찾아오고 다양한 생물들이 넓은 갯벌에 서식하고 있어 어린아이들과 함께 오기 좋은 장소입니다.

Instagram@niuni_s2

오이도 하면 빼놓을 수 없는 랜드마크는 빨강등대오이도 바다를 오래도록 지키고 있는 오이도 빨강등대는 푸른 바다를 배경으로 인생 샷을 찍기 좋아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습니다등대를 둘러싼 나선형 계단을 따라 올라가면 아름다운 오이도의 풍경을 한눈에 담을 수 있죠이곳을 향하기 위해선 4호선 오이도역에서 하차 후, 30-2번 버스를 탑승해 20여 분간 달려야 합니다오이도 선착장에 내리면 눈앞에 드넓은 바다가 펼쳐지죠바닷가 근처에는 쭉 늘어선 맛집에서 조개구이와 싱싱한 회를 맛볼 수 있답니다.

용이 머물다 간
공항철도 용유도역

인천광역시에서 가장 가까운 섬 중 하나인 용유도는 아름다운 옹진반도의 해안선을 마주 보며 영종도와 이어져있는데요멀리서 보면 마치 용이 수영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입니다용유도 해변은 영종의 여러 해변들 중 비교적 덜 알려져서 한적함과 자연이 잘 보존되어 있어 푸른 바다를 감상할 수 있으며 여름에는 갯벌체험장까지 오픈합니다해변 근처에는 카페와 음식점이 줄지어 있어 배도 든든히 채울 수 있죠.

Instagram@followminaaa

용유도에서는 다른 곳에서 볼 수 없는 특별한 열차를 만나볼 수 있는데요바로 공항철도에서 이어지는 자기부상열차입니다공항철도를 타고 인천공항터미널 역에 내려 다시 자기부상열차를 탑승하면 열차의 종착역인 용유역에 도착합니다역사에서 나오자마자 탁 트인 바다가 보이는데 이곳에서 일명 바다 전용버스라고 불리는 302번 버스를 타면 근처 해수욕장과 관광 스폿을 모두 둘러볼 수 있습니다.

백사장이 펼쳐지는
바다 투어 스폿

Instagram@eeji_eun

이어 용유역에서 버스를 타고 20분 정도 더 가게 되면 선녀바위가 있는 선녀바위해수욕장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사랑 때문에 바위에 몸을 던져 자살한 여인의 슬픈 이야기와 밤하늘이 유난히 맑은 밤이면 선녀들이 무지개를 타고 내려와 노래와 품을 추며 노는 장소였다는 이야기가 전해오죠해변을 따라 위쪽으로 걸어가면 약 700m에 달하는 백사장이 펼쳐집니다가족과 연인들에게 인기가 많은 을왕리 해수욕장과 왕산해수욕장이 쭉 이어지죠.

Instagram@hiiiiiziiiii

용유역에서 갈 수 있는 바다는 두 곳이 더 있는데요바로 마시안해변과 무의도입니다앞서 언급한 용유도 해변과 동일하게 용유역에서 내려 2번 출입구로 나가 횡단보도로 향하면 왼쪽으로는 무의도오른쪽으로는 마시안해변으로 향할 수 있습니다마시안해변에서는 넓고 아름다운 해변을 볼 수 있죠무의도의 경우에는 여객터미널에서 배를 타고 들어가야 하지만 널찍한 전망대에서 내려다보는 섬은 서해의 알프스라고 불릴 정도로 황홀한 풍경을 선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