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진 여행 사진은 때론 여행 욕구를 불러일으키곤 합니다. 최근 인스타그램 상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사진들이 있는데요. ‘시베리아의 몰디브’라고 불리는 러시아 노보시비르스크 지역의 한 인공 호수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해당 호수를 방문해 찍은 많은 인증샷들을 보면 마치 터키옥 같은 청록색 물빛이 몰디브를 연상하게 하기도 합니다. 이처럼 영롱한 빛깔 덕에 SNS 상에서 입소문을 타면서 방문객이 급증하고 있죠. 그러나 아름답기만 한 이곳에 반전이 숨어 있었다고 하는데요. 어떤 반전이 숨어있는 것인지 지금부터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현재 인스타그램에는 호수의 인기와 더불어 ‘노보시비르스크 몰디브’라는 팬 페이지까지 개설됐습니다.  몰디브를 연상시키는 아름다운  물빛으로 각종 웨딩 화보와 비키니 화보의 성지가 되어가고 있었죠. 어떤 커플은 이곳에서 결혼식을 올리기도 했는데요. 심지어 물맛을 먹어보고 달콤하다는 글을 올린 사람도 있었죠.

그러나 사실 이 호수는 인근 화력 발전소에서 나온 칼슘염과 다른 금속 산화물로 가득 찬 위험천만한 곳이었습니다. 발전소에서 만들어진 전기는 노보시비르스크 시에 공급되며, 석탄을 태우고 남는 부산물들이 이 호수에 폐기된 것이었는데요.

현재 호숫물의 수소이온농도는 pH 8 이상의 알칼리성으로, 한 사진작가는 현지 매체에 물에서 세제 냄새가 난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이 밖에도 호수를 방문한 여러 사람이 물 맛이 분필 같다고 묘사하기도 했죠. 식물이 살지 못할 정도는 아니지만, 발전소를 운영하는 시베리안 제너레이팅사에 의하면 마시거나 수영을 하기에는 적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여러 산화물이 녹아있어 피부에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또한, 호수의 1~2m 깊이 아래 바닥은 화산재 진흙 무더기여서 빠지면 혼자 탈출하기가 거의 불가능할 정도로 위험하다고 경고했는데요. “산업 쓰레기로 가득 찬 호숫가를 걷는 것은 군 사격 훈련장을 걷는 것과 같다”며 사진을 찍겠다고 호수에 들어가지 말 것을 요청했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생 사진을 노리는 사람들은 호수에 계속 몰려들었습니다. 호수에서 유니콘 모양의 고무보트를 타고 셀카를 찍어 올린 사람도 있었고, 비키니를 입고 호수 옆 바닥에 드러누워 인증샷을 남긴 사람도 있었습니다.

잠재적 방문객들을 향해 호수의 위험성에 대해 아무리 경고해도 상황은 달라지지 않았죠. 오히려 이 같은 경고는 역설적으로 SNS에서 호수의 팬 페이지가 생기고, 호수를 찾는 방문객들이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역할을 하기도 했는데요.

결국 너무 많은 관광객이 이곳에 방문하면서 셀피나 사진을 찍는 사이에 차량을 터는 도난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시베리안 제너레이팅사는 방문객들의 안전을 위해 결국 호수로 들어오는 도로를 폐쇄하기 시작했죠.

이처럼 사람들은 종종 완벽한 사진을 찍기 위해 위험한 줄 알면서도 스스로 모험을 감행하기도 하는데요. 물론 특별한 사진을 남기고 싶은 마음이 이해는 되지만, 경고와 위험을 무릅쓰면서까지 굳이 사진을 찍어야 하는지 의문이 들곤 합니다. 안전을 위해 무모한 행동은 삼가는 것이 좋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