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800명 가까이 집계되면서 4차 대유행이 쉽게 잦아들 기미가 보이지 않습니다오히려 전국으로 확산되면서 더 심각해지는 모습인데요해외도 마찬가지입니다인도네시아는 하루 확진자가 5만 명 대로 늘고 사망자 수도 천명 가까이 발생하고 있는데요영국 역시 하루 확진자 수가 5만 명을 넘어섰습니다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며 각국에서 공장을 운영하는 기업들도 큰 타격을 입고 있습니다.

공장단지에 텐트 설치 중
베트남 삼성 공장

베트남이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습니다지난 19일에는 신규 확진자가 5천 명을 넘어섰는데요코로나로 인한 사망자도 계속 늘어나 4차 대유행 이후 누적 사망자만 300명을 넘어섰습니다.


특히 베트남의 최대 도시인 호치민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폭증하면서 삼성전자의 베트남 공장에도 큰 차질이 빚어지고 있습니다현재 삼성전자는 베트남 호치민에서는 가전공장박닌성에서는 스마트폰 공장을 운영하고 있는데요삼성전자에서 운영하는 공장 직원 48명이 코로나 확진자로 나오면서 공장이 폐쇄되고 가용인력도 절반 이상 줄었습니다.

베트남에서는 삼성전자를 포함한 기업들에게 공장을 가동하려면 공장 안에서 직원들이 숙식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라고 지시했는데요. 이에 삼성전자는 공장단지 내에 기숙사 수용 시설을 늘리고 있으며 심지어 대형 텐트까지 설치하면서 숙박시설을 늘리는 상황입니다.

인도에서는
하루 확진자 40만명


인도도 마찬가지입니다인도는 신규 코로나 확진자가 40만 명까지 집계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었는데요실제로 전문가들은 이번 유행으로 코로나로 인한 사망자가 인도에서만 약 400만 명 이상이라고 추측했습니다.

삼성은 인도에 노이다 스마트폰 공장과 첸나이 생활가전 공장을 운영하고 있습니다특히 노이다 공장은 1년에 최대 1 2000만대의 스마트폰을 생산하고 있는데요삼성전자에서 운영하는 휴대폰 공장 중 가장 큰 곳입니다하지만 지난 4월부터 확산된 코로나로 인도 정부가 봉쇄령을 시행하면서 공장 생산율이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남아프리카 공화국
폭동 일어나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는 폭동이 발생했습니다지난 8일 제이컵 주마 전 대통령의 구금으로 시작된 폭동은 규모가 커져 남아프리카공화국 전체로 퍼져나간 상황인데요코로나19 대처 미흡경기 침체 등으로 쌓여있던 불만이 가장 큰 원인이었습니다.


일주일 넘게 지속된 폭동으로 현지에 진출한 국내 IT기업들의 피해도 상당히 컸습니다남아프리카 남동부의 한 항구도시에 위치한 삼성전자의 물류창고가 폭도들의 약탈과 방화 피해를 입었는데요당시 SNS에서는 삼성전자 물류창고가 불에 타고 있는 영상이 올라오기도 했습니다현지에 있던 LG전자의 생산공장 역시 폭도들에게 약탈당해 수십억 원이 넘는 피해를 입었죠.


현재 남아프리카 공화국은 안정을 찾아가는 상태입니다하지만 일주일 동안 200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한 대규모 폭동이었는데요이번 폭동으로 군인과 경찰이 무려 1만 명 이상 배치됐습니다이번 남아프리카 공화국 폭동은 경제적으로도 큰 타격을 입혔습니다미국의 한 매체는 이번 폭동으로 식량연료 부족에 직면했으며 인도적 위기 상황까지 확대될 수 있다고 보도했죠. 만약 계속되는 경제난을 해결하지 못한다면 언제든 폭동이 다시 일어날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