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나라는 그 나름의 고유의 문화가 있습니다. 나라마다 문화적 배경이 다르니 자연스럽게 사회적 차이 또한 존재할 수밖에 없는데요. 이로 인해 우리는 해외에서 종종 부딪히게 되는 ‘다름’에 당황스러워지기 마련입니다. 우리나라에선 자연스러운 일이지만 해외에서 무심코 했다간 눈총을 받을 수 있는 행동들도 있는데요.

‘한국에서 가장 가까운 유럽’으로도 불리는 러시아를 여행할 때에도 주의해야 할 사항들이 존재합니다. 또는 전혀 생각하지 못해서 신경 쓰지 않았던 부분인데 러시아에선 금기시되는 경우도 있는데요. 그래서 오늘은 러시아에서 무심코 했다가 현지인들에게 욕먹을 수도 있는 행동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자리 양보가 일상

러시아에서는 버스나 지하철 등 대중교통에서 자리를 양보해 주는 문화가 특히 심합니다. 노인이나 임산부 등 노약자에게 자리를 양보하는 것은 물론 남성의 경우 여성에게 자리를 양보해 주어야 하는데요. 이는 법적으로 정해져 있는 사항은 아니지만 러시아 내에선 암묵적으로 형성되어 있는 대중교통 에티켓입니다. 따라서 건장한 성인 남성이 앞에 서 있는 여성에게 자리를 양보하지 않을 경우 주위 사람들로부터 핀잔을 들을 수도 있습니다.

10시 이후 술 구입 금지

보드카의 나라로 통하는 러시아에서는 국민들이 어린 나이부터 술을 즐겨 마시기로 유명합니다. 극한의 추운 날씨가 지속되기 때문에 알코올을 마셔 몸을 따뜻하게 하려는 목적으로 술 문화가 발달하게 되었죠. 심지어 알코올 도수 40% 이하는 술로 취급하지 않을 정도로 독한 술을 즐겨 마시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렇게 술이 극도로 대중적이다 보니 사회문제도 많이 일어나는데요. 음주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뿐만 아니라 길거리에서 시비가 붙어 폭력으로 이어지는 경우도 비일비재합니다. 또한 알코올 중독으로 인한 범죄와 가정폭력, 이혼이 심각해서 러시아 내에서도 큰 문제가 되고 있죠.

이에 따라 러시아 당국은 2010년대부터 금주 정책 강화에 나섰습니다. 길거리에서 음주를 하는 것을 법으로 금지했을 뿐만 아니라 2013년부터는 밤 10시 이후에 술을 구입할 수 없게 되었죠. 러시아에선 신년 때 과음을 하고 길거리에서 자다가 동사하는 사람들도 꽤 있는데요. 당국에서는 평소의 3배에 달하는 경찰력을 풀어 취객들을 안전하게 귀가시킬 정도로 음주 문제가 심각해 도입하게 된 정책입니다.

여권 손상 시 큰 문제

최근에는 많이 나아졌다고 하지만 러시아는 여권 검사를 깐깐하게 하기로 유명합니다. 이는 러시아에서 불법 체류하며 일하는 외국인 노동자들이 많아져서 생겨난 것이라고 하는데요. 최근에는 여행객을 대상으로 여권을 불심 검문하는 일이 거의 사라졌으나 술에 취했거나 의심이 갈 때에는 종종 여권 검사를 요청해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따라서 여권이 찢어거나 낙서가 되어 있거나 스티커가 부착되어 있는 경우 문제가 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먹은 뒤 자리 치우지 말 것

한국은 패스트푸드점에서 자신이 먹은 것을 치우고 가는 게 기본적인 에티켓이지만 러시아는 조금 다릅니다. 러시아에서는 패스트푸드점이나 쇼핑몰의 푸드코트에서도 음식을 먹은 뒤 본인이 식기를 치우지 않습니다. 일반적인 식당도 자리 안내, 주문, 서빙, 계산, 치우는 직원 등 각자의 업무가 세세하게 분담되어 있기 때문인데요. 우리나라에선 자연스러운 일이 자칫하면 그들의 일거리를 없애는 무례한 행동이 될 수도 있기 때문에 조심하는 것이 좋겠죠.

모르는 사람 쳐다보지 말 것

러시아 여성 모델 리아나의 말에 따르면 러시아에서는 모르는 사람을 쳐다보는 행동은 자제해야 합니다. 괜한 시비가 붙을 수도 있기 때문인데요. 쳐다보기를 기다렸다가 시비는 거는 무리들도 있습니다. 러시아에서는 이런 양아치 무리를 ‘코닉프’라고 부르는데요. 길바닥이건 의자건 일단 쭈그리고 앉는 특유의 자세로 유명하죠.

이들은 지나가는 행인에게 공연히 시비를 걸 수도 있기에 이들을 쳐다보거나 근처에 가지는 행동은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2016년 기준 대한민국 치안 지수는 85.69로 세계 1위에 올랐습니다. 반면 같은 조사에서 러시아의 치안 지수는 68위로 낮은 순위를 보였는데요. 치안이 낮은 만큼, 러시아를 여행할 때면 되도록 한적한 골목이나 어두운 저녁 시간대를 피해서 다니는 편이 좋습니다.

남자끼리 손잡는 행위

러시아는 현재 UN에 속하는 강대국 중 유일하게 LGBT 반대를 법제화한 호모포비아 성향이 강한 국가입니다. 2013년에는 ‘동성애 선전 금지법’이 정식 통과하고 시행되기 시작했죠. 러시아 내에서 동성애자를 멸시하고 탄압하는 문화가 당연하게 여겨지고 있는데요.

따라서 러시아 길거리에서 남자끼리 손을 잡는 행위는 현지인들의 혐오감을 불러일으킬 수 있기에 주의해야 합니다. 동성애를 선전하거나 옹호하는 행위도 금지되어 있죠. 길거리에서 동성애의 상징인 무지개 티셔츠를 입는다든가 액세서리를 하는 것도 동성애자로 오인하여 시비를 걸 수 있으니 웬만하면 착용하지 않는 편이 안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