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깝지만 먼 곳 북한, 같은 언어를 사용하고 뿌리도 같지만 오래된 분단의 역사만큼 다른 부분도 굉장히 많습니다. 체제부터 관습이나 풍습 모두 다르지만 특히 음식에 있어서 많은 차이를 보이고 있죠. 우리나라에서 간편식으로 인기인 라면도 북한에서 똑같이 생산되고 있지만 맛은 우리나라와 사뭇 달랐는데요. 과연 북한 라면을 처음 먹어본 한국인들은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북한 즉석 국수의 맛은

반찬이 없을 때 또는 술 마신 다음날 해장용으로 가장 먼저 생각나는 음식이 바로 라면입니다. 얼큰한 국물에 쫄깃한 면발까지 한국인이 좋아하는 음식의 조건을 완벽하게 갖춰 널리 사랑받고 있죠. 북한에도 간편식인 라면이 있습니다. 다만 우리나라처럼 어느 때나 먹는 인스턴트식품이 아니라 부유층이 먹는 음식인데요. 가난한 서민들은 특별한 날 라면을 사서 두부를 넣고 끓여 특식으로 먹는다고 합니다.


북한에서는 라면을 ‘꼬부랑 국수’ 또는 ‘즉석 국수’라고 부릅니다. 2015년쯤부터는 북한에서는 자체 라면을 생산하기 위해 소고기 맛, 옥수수 맛, 김치 맛 등 여러 가지 맛의 라면을 출시했는데요. 북한 여행이 가능한 외국인이 직접 현지에서 사 온 라면을 먹어 본 한국인 유튜버에 따르면 맛 자체는 향신료 냄새가 강한 중국 라면의 맛에 가깝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국물은 중국 라면보다 기름기가 적어 담백하다고 설명했죠.

북한에만 존재하는 라면의 종류로 ‘개고기 라면’도 있는데요. 중국에서 개고기를 보양식으로 먹는 북한인들의 입맛에 맞춰 생산한 라면으로, 먹어본 이들의 후기에 따르면 선지 해장국과 비슷한 맛이 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북한산 라면은 면이 풀어지는 속도가 한국 라면보다 빠르지만 국물 맛이 면에 배지 않고 따로따로인 느낌이라고 말한 이들도 있었죠.

한국 라면 북한에서 인기


특히 신라면을 비롯한 한국의 매운맛 라면들이 북한 주민들에게 인기를 끌게 되면서 북한 내에서도 매운맛 라면이 많이 제조되기 시작하기 시작했습니다. 이에 맞춰 출시된 라면이 ‘소고기 맛 즉석 국수’, ‘매운 닭고기 맛 볶음 국수’ 등입니다. 그러나 여전히 가장 인기 있는 라면은 한국산 라면인데요. 수요에 비해 가격이 비싸고 귀해 구하려고 해도 힘들다고 합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북한 부유층들 사이에서는 한국산 라면을 먹고 나면 빈 박스를 버리지 않고 그대로 놔두어 재력을 과시할 정도로 부의 상징이라고 하는데요. 한국 라면의 식을 줄 모르는 인기에 중국인들이 신라면을 신래면’으로 만들어서 판매할 정도죠같은 민족이라서일까요탈북민들은 한국산 라면이 제일 입맛에 맞는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에서만 먹는 음식

요즘에는 탈북민들을 중심으로 북한의 음식 문화를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많이 생기고 있지만 여전히 모르는 부분이 많습니다. 특히 우리나라에는 없는 북한에서만 먹는 음식도 있는데요. 북한의 대표적인 보양식 중 하나인 토끼 곰탕이 대표적입니다. 북한에서는 소고기나 돼지고기나 닭고기 등을 구하기가 어려운데 반해 토끼는 사육하기 쉬워 사육을 적극 권장하면서 토끼고기가 대중화되었습니다.


북한 사람들에게 고급 요리 식당으로 명성이 자자한 ‘옥류관’에서만 맛볼 수 있는 생소한 메뉴도 있습니다. 첫 번째로 철갑상어인데요. 철갑상어는 평양 특산물로 회, 조림, , 튀김 등 많은 요리의 재료로 이용되는 생선입니다. 북한 부자들의 최고 보양식 중 하나로 알려져 있으며 북한 곳곳에 따로 철갑상어 양식을 하는 곳도 있을 정도라고 하죠.

서민들의 소울 푸드

토끼 곰탕, 철갑상어 요리 등 특식을 먹지 못하는 서민층은 가을철이 되면 메뚜기로 영양을 보충하기도 합니다. 메뚜기는 북한인들 사이에서 단백질이 풍부해 영양분이 많다는 인식이 널리 퍼져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간식으로 맛있게 먹고 있는데요. 특히 벌판에 나가면 쉽게 얻을 수 있는 영양 재료이기 때문에 즐겨먹는다고 하죠. 하지만 아무리 영양분이 풍부하고 고소한 맛이 난다고 해도 도전할 용기는 쉽게 나지 않는 게 사실입니다.


한편, 매일 흰쌀밥을 먹는 집이 상위 1%에 불과한 등 쌀이 매우 귀한 북한에서는 쌀 대신 배급으로 나오는 젖은 옥수수나 국수로 끼니를 때우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쌀 대용으로 먹는 옥수수죽이나 강냉이 국수가 대표적인데요. 이외에도 기름을 짜내고 남은 콩찌꺼기를 활용한 콩고기 등 진짜 고기보다 가격은 훨씬 싸면서 그런대로 비슷한 느낌으로 먹을 수 있는 인조고기도 인기입니다.

주류도 우리나라와는 차이점을 보이고 있습니다. 소주의 경우 한국 소주와는 달리 알코올 25~30도가 기본이며 북한에서만 맛볼 수 있는 주종도 많죠. 들쭉을 발효 시켜 만든 ‘들쭉술’이 대표적인데요. 특히 백두산에서 생산하는 들쭉술은 은은한 블루베리 맛이 나 북한인들에게도 인기입니다. 달달한 맛이 일품이라 북한에서는 음료수처럼 먹기도 하고 술에 타 먹기도 한다고 하네요.


[fv0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