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가항공사를 제외하고, 일반적으로 비행기 안에서 간단한 음료 서비스는 기본입니다. 생수부터 시작해 주스와 탄산음료는 물론 맥주 등의 주류를 제공하기도 하죠. 승객이 기내에서 각종 음료를 주문하면 승무원들은 대개 즐거운 마음으로 서비스합니다. 그러나 단 한 가지 음료만은 달가워하지 않는데요. 기내에서 서비스하기 가장 까다롭기 때문이죠. 과연 이 음료의 정체는 무엇일까요?

많은 사람들이 건강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같은 음료라도 기왕이면 건강에 좋거나, 덜 해로운 것을 찾는 경향이 두드러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탄산음료 중에는 건강을 이유로 일반 콜라 대신 다이어트 콜라가 인기를 끌고 있는데요. 기내에서도 당연히 이 다이어트 콜라를 주문해 마실 수 있습니다.

일반 콜라보다는 설탕이나 당분도 적고, 칼로리도 낮은 음료라 이를 원하는 승객들이 많은데요. 하지만 승무원들은 이 다이어트 콜라를 서비스하는 것을 싫어합니다. 주문을 받으면 살짝 난처할 정도라고 하죠. 기내에 다이어트 콜라가 충분히 실려있지 않은 것도 아닌데 말입니다.

이유는 단순합니다. 가장 큰 이유는 승무원들이 서비스하기 까다롭다, 시간이 조금 더 걸린다는 것인데요. 만약 기내 승객이 만석으로 가득 찰 경우 간단한 음료 서비스조차 시간이 제법 소요됩니다. 보통 승객 한 사람에게 짧게 응대하는 것이 전부이지만, 다이어트 콜라를 주문한다면 조금 더 시간이 걸리는데요.

시간을 잡아먹는 이유는 다이어트 콜라의 거품 때문입니다. 다이어트 콜라는 일반 콜라보다 거품이 더 많이, 더 잘 발생하죠. 설탕 대신 단맛을 내지만 칼로리가 거의 없는 인공감미료인 아스파탐을 넣기 때문인데요. 문제는 설탕을 넣은 콜라보다 아스파탐을 넣은 다이어트 콜라의 표면장력이 작아, 작은 흔들림이나 충격에도 쉽게 거품이 발생한다는 것이죠.

비행기에서는 기내의 낮은 기압 때문에 컵에 따를 때 더 많은 거품이 발생하는데요. 3만 5천 피트의 상공에서는 이 거품들이 사라지는 데 많은 시간이 소요되죠. 그래서 넘치지 않고 잘 따르기 위해서는 거품이 가라앉을 때까지 기다려야 합니다. 이 사실을 경험적으로 잘 알고 있는 승무원들은 다이어트 콜라를 개봉하거나 따를 때 더욱 조심하고 천천히 다룹니다.

물론 승객에게 콜라를 캔 째 주는 경우라면 괜찮겠지만, 직접 컵에 따라서 건넬 때는 다소 시간이 더 걸리고 까다롭습니다. 다이어트 콜라 한 컵을 채우는 시간이면 한 줄 전체를 서비스할 수 있을 정도라고 하는데요. 이렇다 보니, 일부 항공사 승무원들은 다이어트 콜라를 주문하면 아예 콜라 한 캔을 통째로 주기도 합니다.

승무원들 사이에서는 다이어트 콜라의 거품이 컵 밖으로 넘치지 않게 하는 방법을 개발해서 서로 보여주기도 하는데요. 물론 정말 자신이 원하는 서비스를 받기 위해 다이어트 콜라를 주문하는 것은 괜찮지만, 승무원들이 정말 힘들어할까 싶어서 단순한 궁금함으로 주문해서는 안 되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