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중 일부는 비행기를 타는 일입니다. 비행기 안에서도 가장 기억에 남는 건 단연 기내식이죠. 비즈니스석과 일등석의 기내식은 식기에 코스별로 나뉘어 제공되고 이코노미석은 한 트레이에 한꺼번에 세팅되어 나옵니다. 물론 항공사에 따라 맛있는 기내식도 있겠지만, 대부분 기내식이라고 하면 맛이 없다는 인식이 강한데요.

하지만 왠지 안 먹자니 아깝기도 하고 남기면 손해 보는 장사 같이 느껴지기도 하죠. 그래서 일부 승객 중에는 기내식을 챙겼다가 가지고 내리려는 분들도 꽤 있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비행기에서 기내식을 가지고 내리면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같이 알아볼까요?

지난해 기내식으로 받은 사과를 들고 미국에 입국하려던 여성이 500달러, 약 54만 원의 벌금을 낸 일이 있습니다. 남겨뒀다가 배고플 때 먹어야겠다는 생각으로 가방에 챙겨 넣었다고 하는데요. 비행기 안에서 나눠준 기내식이니 별문제 없지 않을까 생각하는 분들도 더러 계실 겁니다.

하지만 이때 문제가 되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검역과 반입금지 품목인데요. 기내식도 음식물이라 농축산물에 속하기 때문에 검역법의 대상이 되기 때문입니다. 대부분 국가는 식품이나 농수축산물의 경우 식품 안전성 검사 등 엄격한 통관 절차를 통해 들여오도록 하고 있죠.

그래서 세관신고서에 신고하지 않고 남은 기내식을 갖고 가다가 적발되면 벌금이 부과되기도 합니다. 어느 나라건 음식물 반입에 있어 검역이 매우 까다롭기 때문인데요. 항공사도 승객들이 남긴 기내식은 도착지에서 모조리 소각합니다. 재활용하거나 푸드뱅크 같은 곳에 기증할 수도 있을 것 같은데 말입니다.

앞서 말씀드린 데로 기내식을 반입하려면 검역법 때문에 복잡한 통관 절차를 거쳐야 합니다. 관세도 발목을 잡죠. 남은 기내식도 일종의 상품이기 때문에 해당 국가의 공항 내로 반입하려면 세관에 신고하고 관세를 물어야 합니다.

위생 문제도 우려된다고 하는데요. 조리된 음식은 12시간을 넘기면 상하기 쉽기 때문입니다. 건조한 기내 환경에서는 이런 우려가 더 크죠. 설령 도착지에서 다른 곳으로 반출된다 하더라도 상했을지 모르는 음식이 소비될 가능성은 크지 않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뚜껑을 따지 않은 음료와 과자, 초콜릿 등 변질의 우려가 없는 식료품만 제외하고, 기내에서 소비하지 못한 기내식은 모두 폐기 처리하게 됩니다. 폐기한 기내식은 밀봉해서 1차 소독을 거친 후 공항의 일정한 장소에 보관하죠. 이후에는 기내식 운반 전용 차량에 실려 지정된 소각 업체로 이동해 모두 소각합니다.

공항에서 기내식이 탑재된 후, 먹고 남은 기내식까지 이렇게 철저하게 관리하고 있다는 사실이 굉장히 놀라운데요. 기내에서 먹고 남은 기내식이나 간식을 챙겨 나가는 분들, 앞으로 기내식은 기내에서 모두 먹거나 가지고 내리지 않도록 주의해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