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기 운항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첫째도, 둘째도 안전운항입니다. 그중 기내에서의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한데요. 그래서 객실 승무원의 주 임무는 단순한 기내 서비스가 아닌 기내 안전을 위한 안전 보안입니다. 오히려 서비스보다 비행 안전과 비상시 승객의 안전을 위한 업무가 더욱 중요하다고 볼 수 있죠.

그래서 항공사들은 객실 승무원을 채용할 때 신장에 제한을 두곤 했습니다. 작은 키로는 객실 업무를 수행하는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여겼기 때문이죠. 그런데 요즘은 승무원 채용 시 외모나 키보다 더욱 중요하게 여기는 것이 따로 있다고 합니다. 과연 무엇인지, 지금부터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항공업계에서 객실 승무원의 경우 대개 일정한 기준의 신장을 요구합니다. 항공사 별로 다르지만, 160cm 이상을 요구하는 것이 현실이었죠. 그러나 최근에는 평등권 침해와 차별 등의 이유로 공식적으로 키를 선발 조건에 포함하지 않는 부분이 됐는데요. 국내 항공사들도 대부분 채용 조건에서 키를 제외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객실 승무원의 채용 조건은 키에서 암리치, 즉 팔길이로 옮겨지고 있습니다. 여기서 암리치란 발끝에서 손을 뻗어 닿는 거리를 말하는데요. 까치발을 들고 어느 정도까지 팔을 뻗어 닿을 수 있는가를 보는 경우가 늘고 있습니다.

이미 많은 외국 항공사는 승무원 면접 때 키보다는 팔길이를 주로 보는 편인데요. 에미레이트 항공, 카타르항공 등은 대략 212cm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최소 207cm에서 최대 212cm까지를 기준으로 하고 있지만, 최고 220cm까지도 요구하기도 합니다. 정해진 암리치 기준에만 통과하면 사실 키는 문제가 되지 않죠.

국내에는 티웨이항공, 아시아나항공 등에서 객실 승무원 채용 시 암리치를 측정합니다. 항공사 별로 상이하나 보통 208cm에서 212cm까지를 기준으로 두고 있죠. 이는 비행 안전을 위해 수행하는 승무원의 객실 업무를 위한 것이라고 하는데요.

기내에서는 작은 크기가 아니면 대부분의 수하물은 머리 위 선반에 넣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이후 승무원들은 수하물의 적재 여부를 확인하고 안전을 위해 제대로 닫혔는지 확인하죠. 승객이 내린 후에도 선반 안에 남겨진 것이 없는지 살펴보는데요. 때론 수상한 물건이 방치되는 경우도 있기에 비행 안전을 위해 필수적인 확인사항입니다.

이렇듯 기내 선반에 손이 닿아야 수월한 업무가 가능하기 때문에, 최근에는 승무원 채용 시 암리치 기준 충족이 필수가 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항공사마다 암리치에 대한 상세 규정이 다르니, 지원 전 상세한 채용 조건을 확인하는 것이 좋을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