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의 즐거움 중 하나는 그 나라의 음식을 맛보는 것입니다. 새로운 음식에 대한 기억은 혀끝에 남아 두고두고 그 나라에 대한 향수로 남게 되죠. 음식만큼 여행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이 또 있을까 싶을 정도인데요. 여행 중 만족스러운 음식들이 있는가 하면 향신료나 생소한 재료 때문에 입맛이 안 맞아 고생하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이는 일본에 여행 시에도 마찬가지입니다. 일본은 기본적으로 쌀밥을 먹는 문화에다가 라멘이나 나베, 타코야키같이 이미 국내에도 잘 알려진 음식이 많아 전혀 거부감이 없을 거란 인식이 많습니다. 하지만 일본을 여행하게 되면 의외의 이유 때문에 음식이 입맛에 안 맞아 고생했다는 후기들도 종종 들려오는데요. 과연 어떤 이유 때문일지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일본 음식은 담백할 거란 인식

흔히 일본 음식은 간이 삼삼하고 담백할 거라는 인식을 가진 이들이 많습니다. 일본 영화나 드라마에서 과도한 간을 하지 않은 듯한 정갈한 가정식을 보고 이러한 생각을 품곤 하는데요. 하지만 정작 일본을 음식점을 방문하고 너무 짜고 단 음식에 놀라는 경우가 많습니다. 대체로 현지 라멘이나 우동 등 음식 대부분이 너무 짜게 느껴진다는 후기가 종종 들려오죠.

특히 우리나라 사람들은 국물 요리를 좋아하는 만큼 일본 나베 요리를 선호하는 경향이 많은데요. 일본은 후쿠오카의 명물 음식인 모츠나베를 비롯해 요세나베, 카니나베, 창코나베 등 다양한 나베 요리가 있죠. 하지만 일본 현지에서 나베 요리를 먹어본 이들은 짜다고 입을 모읍니다. 이외에도 라멘, 규동, 오코노미야키와 타쿠야까지도 짜다고 느끼는 이들이 많았습니다.

일본에 짠 음식 많은 이유

한국 음식점의 일식 메뉴는 우리나라 사람들의 입맛에 맞게 변형된 음식이 많은 반면, 일본 현지 음식은 짜다고 느껴지는 것인데요. 또 우리나라에서는 음식과 함께 김치, 단무지 등 절임 반찬이 따라오는 것과 달리 일본은 한 그릇에 담겨 나오는 경우가 많아 나트륨 양이 많을 수밖에 없습니다. 이외에 일본과 우리나라 간장의 짠맛이 달라서 서로 민감하게 느껴질 수 있다는 의견도 많았습니다.

또한 일본의 라멘이나 우동 등 요리의 국물은 한국처럼 마시는 용도가 아니라 면에 간을 배이게 하기 위한 역할로 존재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면이나 건더기의 맛을 좋게 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다 보니 간이 세질 수밖에 없죠. 야키토리나 스테이크도 소금을 많이 뿌려가면서 굽는 가게들이 많아 미리 소금 간을 적게 해달라고 요청하는 편이 좋습니다.

기본 반찬이나 안주는 유료

이외 일본 음식점에 방문했을 때 한국과는 달라 당황하는 부분들도 있습니다. 일본에는 반찬이나 국물을 기본으로 주는 식당도 몇몇 있긴 하지만 대부분 유료인데요. 이는 술집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정식 요리를 주문하기 전 1인당 하나씩 간단한 음식이 제공되며 종류는 보통 조림이나 절인 음식입니다. 이러한 기본 안주나 반찬도 돈을 받으며 가격은 1인당 300~700엔 정도에 책정되어 있죠.

또 흔히 일본인들 중에는 소식하는 사람들이 많아 음식 양도 적을 거라 생각하는데요. 정작 여행 중 방문한 식당 대부분이 음식량이 많아 놀라는 경우가 많습니다. 규동 집이나 덮밥 등 밥 종류를 제공하는 식당 대부분에서 생각보다 많은 양의 쌀밥을 제공하고 있는데요. 소식주의자라면 미리 이 점을 염두에 두고 쌀밥의 양을 적게 달라고 귀띔하는 것이 좋습니다.

여행객이 특히 놀라는 곤충식

이외 일본의 특이한 식문화에 충격을 받는 이들도 있습니다. 최근 일본에서는 곤충식을 알리기 위한 다양한 시도들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곤충을 재료로 만든 다양한 요리와 이를 직접 만들어보는 이벤트를 통해 곤충에 대한 편견을 깨고 곤충이 깨끗하고 맛있는 식재료라는 것을 알려나가기 위함이죠. 곤충을 재료로 쓰는 요리법을 대중화시키기 위해 각종 요리도 개발되고 있습니다.

그중 가장 유명한 곤충식의 종류로 곤충 튀김이나 곤충 초밥이 있습니다. 최근 일본에서는 식용 곤충 레스토랑들이 각광받고 있으며 이러한 메뉴들을 실제로 판매하고 있죠. 물론 비주얼이 혐오감을 불러일으키긴 하지만 식재료 비용이 많이 들지 않으면서도 단백질이 풍부해 이를 예찬하며 널리 보급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지난해 일본에서는 세계 최초로 곤충 식품 자동판매기가 등장하기도 했습니다. 메뚜기, 장수풍뎅이, 전갈, 굼벵이, 귀뚜라미 등 종류도 다양하며 1만 원부터 1만 5천 원 정도의 가격에 구매할 수 있죠.

이외에도 단백질과 지방산 함량이 높아 건강식품으로 취급되고 있는 참치 눈알, 살아있는 황소개구리를 즉석에서 잘게 썰어 레몬에 곁들여 먹는 요리인 황소개구리 회, 벌의 유충으로 만든 음식인 하치노코 등 비주얼부터 충격적인 음식이 많은데요. 이런 음식들은 살아있는 채로 조리되고 있어 동물학대 논란이 일었을 뿐만 아니라 기생충에 감염될 위험도 있어 일본인들조차 취식을 꺼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