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여행객을 떠올리면 ‘시끄럽다’는 단어가 가장 먼저 떠오른다는 분들이 많으실 텐데요. 그런데 이는 사실 언어적인 특징이나 단체로 움직이는 특성 때문일 뿐, 중국인이 시끄럽다는 것은 학습된 선입견과 편견이라고도 볼 수 있죠. 이처럼 한국에서는 중국인 여행객에 대한 차별적인 시선이 존재하기도 합니다. 이는 중국에서도 마찬가지인데요. 과연 중국인들이 본 한국인 여행객의 모습은 어떨까요?

이웃 나라 중국은 저렴한 비용과 가까운 거리로 많은 한국 여행객이 찾고 있는 여행지입니다. 하지만 위치는 가까워도 문화적으로 다른 부분도 상당히 많은데요. 그래서 중국인들 역시 한국 여행객을 차별적인 시선으로 바라보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입니다. 비슷한 외형을 가진 아시아인이라도, 그들에겐 어쨌든 외국인이기 때문이죠.

지난해 tvN에서 방영한 예능 프로그램 ‘현지에서 먹힐까?-중국 편’에서는 중국인들의 한국인에 대한 생각을 들을 수 있었는데요. 그중에서도 중국인이 말하는 한국인의 외모와 스타일이 관심을 모았습니다. 가장 먼저 한국인의 피부에 대해 언급했는데요. 많은 중국인이 한국인의 남녀노소 하얗고 매끈한 피부를 부러워하기도 하죠. 이는 중국에서 한국의 화장품과 뷰티 제품이 인기가 많은 이유이기도 합니다.

이어 “한국 남자나 여자나 옷을 잘 입어”라며 한국인의 패션과 스타일에 관한 이야기도 있었죠. 한국인은 딱 보면 한국인인지 구별할 수 있다며, 외적으로 생긴 것만 그런 게 아니라 옷을 입는 방식부터 다르다고 말했습니다. 이들 모두 한국인의 스타일에 큰 관심을 보였죠.

대부분 중국인들은 패션에 있어 그다지 유행에 따르지 않고 단정하게 입는 편입니다. 그러다 보니 한국인들의 패션은 개성이 있고 최신 트렌드도 적절하게 따르는 것 같다고 말하죠. 옷을 입고 화장하고 꾸미는 것부터가 중국인들과 많이 다르기 때문에, 한국인 여행객을 보면 단번에 중국인이 아니라는걸 알 수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중국과 한국의 문화적 차이로 인한 오해도 있다는데요. 중국에 여행을 가시는 분들이 잘 모르시는 것 중의 하나가 녹색 모자를 쓰면 안 된다는 것입니다. 한국인 여행객 중에서 패션 아이템으로 모자를 쓰시는 분들 많으실 겁니다. 그러나 중국에 여행을 갔을 때 녹색 모자를 쓰고 간다면 매우 주목을 받게 됩니다. 심지어 손가락질하면서 비웃기도 할 텐데요.

“녹색 모자를 쓰다”는 중국어 표현인 ‘따이 뤼마오쯔(戴綠帽子)’가 “지금 내 아내가 다른 남자와 바람을 피우고 있다”는 뜻이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중국인은 초록색 모자를 절대 쓰지 않고 팔지도 않죠. 비록 중국의 사상이 많이 개방되었다고 할지라도 역사적으로 남겨진 문화 때문에 녹색 모자는 아직도 비하의 의미가 크게 섞여 있기 때문에, 쓰고 가게 된다면 망신이니 조심하는 것이 좋겠죠?

이처럼 중국은 지리적으로 가깝지만, 생활방식과 문화에서 많은 차이가 있고 때론 문화의 차이는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습니다. 그러니 우리 또한 중국인 여행객의 특색에 대해 어떤 선입견을 가지고 빈정대기보다는, 서로 이해하고 노력하는 것이 좋을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