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치킨 좋아하시나요? 사실 한국인 중 치킨 안 좋아하는 사람은 거의 찾아보기가 힘듭니다. 그렇다면 한국에서 승승장구하는 치킨을 그대로 해외로 갖고 나간다면 현지에선 어떤 반응이 나올까 문득 궁금해지는데요. 현지 입맛과 식습관에 따라 반응도 천양지차일 테죠.

이웃나라 일본은 한국과 마찬가지로 닭을 좋아하는 나라입니다. 닭 총 소비량과 1인당 소비량이 우리나라보다 훨씬 많고, 닭요리도 굉장히 다양하죠. 그래서 한국 치킨도 당연히 좋아할 것으로 생각했다면 오산입니다. 이상하게도 유독 일본에서는 힘을 쓰지 못했는데요. 이미 문을 닫은 가게도 여럿입니다. 그렇다면 일본에서 한국 치킨집이 망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지난 2015년, 한국의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치킨이 일본 도쿄 시내 중심가 롯폰기에 1호점을 오픈했습니다. 80평 규모의 대형 매장을 오픈하면서 교촌에프앤비 권원강 회장과 이근갑 국내사업부문 대표는 직접 일본을 방문해 그랜드 오픈식까지 치렀죠.

당시 교촌치킨 관계자는 “교촌치킨만의 차별화된 품질과 노하우로 일본 시장에서도 한류 이상의 성공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오픈을 기회로 삼아 일본에서 글로벌 브랜드로 도약하겠다며 포부를 전했는데요. 하지만 성대하게 문을 연 지 1년도 채 되지 않아 교촌치킨 일본 진출 성공은 물거품이 됐습니다.

일본에 진출한 지 약 9개월 만에 조용히 영업을 중단하고 소리소문없이 사라진 것인데요. 구체적인 폐점 사유는 밝히지 않았지만, 당시 교촌치킨 측은 “매장 이전을 위해 폐점했을 뿐”이라며, “연말쯤 새 매장을 낼 계획”이라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현재까지 일본에 새로 개점한 교촌치킨 매장은 없죠. 업계에서는 교촌치킨의 일본 진출 실패를 두고 비싼 임대료와 인건비 외에도 시장조사 실패가 큰 영향을 미쳤다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우선, 한국 치킨집은 현지의 KFC와 경쟁이 안 될 수 밖에 없습니다. KFC는 일본 내에서 대표적인 치킨 브랜드로 수 십 년간 꽤 오랜 시간 동안 자리 잡고 있는데요. 사실 한국에서 말하는 ‘치킨’이라 하면 일본인들은 상징적으로 KFC를 가장 먼저 떠올리곤 합니다. 배달 문화가 정착돼있지 않은 일본에서 심지어 배달 서비스도 가능하죠.

뿐만 아닙니다. 일본에서는 크리스마스 주간마다 약 360만 명의 일본인이 KFC의 프라이드 치킨으로 성탄절을 기념하기까지 할 정도인데요. 매년 기록적인 매출은 말할 것도 없죠. 그렇게 KFC 치킨은 일본의 크리스마스를 대표하는 음식이 됐을 정도로 일본인들의 삶에 꽤나 자리를 잡았습니다.

일본의 편의점도 한국 치킨집의 실패 원인 중 하나로 꼽혔는데요. 아시다시피 일본은 편의점 문화가 워낙 발달해 있습니다. 그래서 현지인들이 치킨집보다 편의점 치킨을 더 선호하는 편이죠. 편의점 치킨도 값싸고 충분히 맛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이유로 일본은 한국 치킨에 대한 선호도가 낮을 수밖에 없는데요.

상황이 이렇다 보니 한국의 치킨 프랜차이즈 중 해외 진출에 적극적인 업체들도 일본만은 피하는 추세였죠. 그러던 와중에, 2017년 굽네치킨이 도쿄 신주쿠에 신오쿠보 점을 오픈했는데요. 우리나라보다 가격이 굉장히 비싸게 책정되있지만, 현지의 한국인들이 고향의 맛이 그리워 찾는 수준이라고 합니다. 과연 일본에서 굽네치킨의 운명은 어떻게 될지 궁금해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