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를 여행하기 위해 빠져서는 안 될 교통수단은 비행기입니다. 이에 항공사는 보다 더 많은 고객을 유치하기 위해 저마다의 마케팅 전략을 내세우는데요. 타 항공사에는 없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죠. 서비스는 제공하는 물품이 될 수도 있고, 음식이 되기도 합니다. 그런데 베트남의 한 항공사는 그들만의 전략이라며 비키니 쇼를 선보여 논란이 일었는데요. 선을 넘은 그들의 마케팅, 어떤 모습일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도가 지나친 마케팅 전략

베트남의 저가 항공사인 비엣젯은 기내에서 비키니 쇼를 벌여 화제가 됐습니다. 비엣젯 항공은 2012년 8월, 5명의 여성 모델을 동원해 기내에서 비키니 쇼를 진행했는데요. 당국의 허가를 받지 않은 상태로 이런 쇼를 벌인 것에 대한 벌금을 부과 받았죠. 하지만 국가에 경고를 받았음에도 그들의 비키니 쇼 마케팅은 아직까지 없어질 기미가 없어 보입니다.

2011년에 처음 문을 연 베트남의 비엣젯 항공은 2012년부터 2014년까지 기내 비키니 쇼를 진행했습니다. 그들은 차별화된 마케팅이라는 명목하에 쇼를 내보였습니다. 비엣젯 항공의 비키니 쇼에 나오는 여성들은 항공사에서 고용한 모델들인데요. 3명에서 5명가량의 비키니를 입은 모델이 기내를 돌아다니며 포즈를 취하거나 승객들과 다정한 포즈를 취하는 모습을 SNS에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이를 본 사람들은 성 상품화라며 비난을 터뜨렸죠.

승무원 포즈 취한 비키니화보

이런 논란에도 불구하고 비엣젯의 황당한 마케팅 전략은 계속됩니다. 그들이 제작한 항공사 달력도 문제가 되었는데요. 2019년 비엣젯 항공이 제작한 달력에는 비키니를 입은 여성들의 사진이 담겨 있었죠. ‘꽃 꿈과 함께 날다’라는 주제로 제작한 2019년도 달력에는 세계 곳곳 유명 여행지를 배경으로 모델들이 비키니를 입은 채 한껏 포즈를 취하고 있었습니다.

기내에서 화보를 촬영한 것은 물론 비행기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기도 했는데요. 일부 모델들은 승무원 모자를 착용하거나 승무원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비엣젯 항공은 이 화보를 담은 달력뿐 아니라 화보를 찍는 장면을 담은 메이킹필름도 유튜브와 페이스북 등에 업로드하여 사람들의 관심을 끌었죠.

고품질 서비스
제공 위함이라 주장

2012년도에 처음 시작된 비엣젯의 항공의 기내 비키니 쇼와 비키니 화보 달력은 사회적 논란이 되기 충분했습니다.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을 위해서라지만 정도가 지나치고 성 상품화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는 사람들에 반응에 비엣젯 항공은 다음과 같은 해명을 하는데요.

비엣젯 항공은 “다수의 고객이 섹시한 모델을 좋아한다”라며 “고품질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모델에게 승무원이나 직원 포즈를 취하게 한 것”이라고 말했죠. 외설적인 부분과 항공의 안전 문제 때문에 지적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한편, 비키니 쇼는 비엣젯 항공이 세계에 이름을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되기도 했는데요. 그래서일까요 항공사의 비키니 쇼와 화보 촬영은 벌금 외에 별다른 제재가 들어가지 않고 있습니다.

벌금형에도 계속되는
비키니 쇼

2012년에 진행된 기내 비키니 쇼에 비엣젯 항공은 2000만 동, 한화 약 102만 원에 해당하는 벌금을 물었는데요. 이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의 마케팅은 멈추지 않았습니다. 2018년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태운 기내에서도 비키니 쇼가 한차례 진행됐죠. 이에 베트남 민항청은 비엣젯에 4000만 동, 한화 약 2014만 원의 벌금을 부과했습니다.

이미 한차례 벌금형을 받았음에도 비엣젯은 비키니 쇼를 그만두지 못하고 있습니다. 무엇이 그들을 포기하지 못하게 하는 것일까요? 이는 화제성으로 인해 증가한 티켓 판매 때문이라 할 수 있습니다. 타 항공사에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모습이 승객들의 관심을 끈 것이죠. 그뿐만 아니라 비엣젯 항공은 HR 아시아 매거진이 선정한 ‘2019년 가장 일하기 좋은 기업’에서 베트남 기업 부문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여러 문제로 논란이 되었지만 그들의 마케팅 전략은 어느 정도 성공한 것이라 볼 수 있죠.

비엣젯 항공, 근황은?

그렇다면 비엣젯 항공은 현재 어떻게 운영되고 있을까요? 최근 코로나여파로 항공사가 대위기를 맞이하고 있는 가운데, 비엣젯 항공도 예외는 아닙니다. 베트남 여행이 인기있을 당시 많은 사람들이 비엣젯 항공편을 이용했는데요. 코로나로 비엣젯의 한국 노선이 취소됨에 따라 항공사와의 환불 대란이 일어나고 있죠.

그런데 비엣젯 항공과의 환불 진행이 순조롭게 되지 않아 많은 고객들이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요청한지 수개월이 지나도 환불이 되지 않음은 물론이고, 항공사와 연락을 하고 싶어도 연결되는 것은 자동 답장 메일뿐이죠. 이에 분노한 사람들은 앞으로 비엣젯 항공편을 이용하지 않겠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현대의 경쟁 사회에서 차별화된 전략을 세우는 것은 중요합니다. 그중에서도 2012년부터 지금까지 비키니 쇼와 화보를 선보이는 베트남의 비엣젯 항공이 특히 눈에 띄는데요. 항공사와 고객을 위한 전략이라고는 하지만 신중을 가해야 하는 비행 중 보일만한 행동은 아닌 것 같죠. 고객과 직원들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하루빨리 규제가 도입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