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연합뉴스

도쿄로 여행 가보신 분들은 호텔 때문에 고민해보신 적 있으실 겁니다. 도쿄의 호텔은 규모는 작지만 요금은 비싸기로 유명하죠. 최근 들어 안 그래도 비싼 도쿄 호텔 요금이 하늘로 치솟고 있다고 합니다. 현재 우리나라는 일본 불매 운동 중이라 이 같은 현상을 이해하기 어려운데요. 하지만 이유를 듣고 나면 수긍이 갑니다. 오늘은 왜 도쿄 호텔 요금이 오르는지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2020년에 열리는 도쿄 올림픽이 어느새 1년 앞으로 다가왔죠. 이 와중에 도쿄 지역 일부 숙박업소들이 바가지요금을 씌워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24일 도쿄 신문에 따르면 올림픽 개막일인 내년 7월 24일의 도쿄 주요 지역 비즈니스호텔 객실 가격이 평소 대비 6배 이상이라고 하는데요.

1인 1박 최저요금 기준으로 신주쿠나 시오도메에서 7월 24일에 숙박하려면 6만 7천엔(약 73만 원)을 부담해야 한다고 합니다. 신주쿠는 올림픽 주 경기장이 있는 곳이고, 시오도메는 도쿄 만 주변에 산재한 종목별 경기장에서 가까워 도쿄 올림픽을 보러 오는 사람들이 숙소를 잡기 좋은 위치죠.

캡슐 호텔은 다른 호텔보다 저렴한 가격이라 많은 사람들이 애용하는데요. 도쿄 도심 아카사카 지역의 캡슐 호텔은 7월 24일 기준 1만 4천엔(약 15만 원)으로 현재 1박 요금인 3천엔 수준보다 4배 넘게 비싸답니다. 제일 저렴한 숙소 중 하나인 캡슐 호텔이 이 정도 가격이니 다른 숙박 업체는 얼마나 비쌀지 짐작할 수 있죠.

이렇게 가격이 높게 치솟는 이유에 대해서 여러 의견이 있는데요. 주요 이유는 대회 조직 위원회가 대형 호텔 중심으로 약 4만 6천 실의 대회 관계자용 객실을 잡아 놓았기 때문입니다. 대형 호텔에는 예약 가능 물량이 많지 않아 소규모 비즈니스호텔을 중심으로 예약 물량이 나오고 있죠.

출처 : 연합뉴스

또 다른 이유로 도쿄도가 수요 예측을 잘못했기 때문이라는 의견도 있습니다. 도쿄도는 2013년 대회 유치 때 도쿄 만 하루미 부두 주변에 짓는 선수촌 50km 이내 지역에 14만 개의 호텔 객실이 있다며 호텔의 추가 건설이 필요하지 않다고 판단했었는데요. 미즈호 연구소는 방일 외국인이 크게 늘어나 올림픽 기간인 8월에 최대 1만 4천 실이 부족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았죠. 이에 따라 도쿄도는 현재 민박 공급을 확대하고 도쿄도 외곽으로 숙박 수요를 분산하는 대책을 세우고 있습니다.

출처 : 강릉 시청, JTBC 뉴스룸

지금 이 현상이 데자뷔같이 느껴지는데요. 우리나라도 평창올림픽 개최 당시 비슷한 일을 겪었기 때문이죠. 당시 우리나라는 평창과 강릉이 비싼 숙박비 때문에 논란이 일어났었습니다. 최소 2배, 최대 5배까지 숙박비가 올랐다는 보도가 나온 것이죠. 사람들은 이에 따라 강릉과 평창을 당일치기로 다녀오는 등 숙박 예약을 하지 않았고 평창 숙박은 텅텅 비었었는데요. 도쿄 올림픽은 비슷한 문제를 어떻게 헤쳐나갈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출처 : 연합뉴스

도쿄 올림픽은 현재 숙박 문제뿐만 아니라 방사능 흙 검출, 후쿠시마 식자재를 사용한 식단 등으로 뜨거운 감자죠. 현재 도쿄 올림픽 보이콧 움직임도 있을 정도인데요. ‘재건 올림픽’을 내세웠지만 과연 성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