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임지현 인스타그램

지난달도 이번 달도 쇼핑몰 ‘임블리’는 논란의 중심에 서 있습니다. 한때 유명 쇼핑몰, 매출 대박 쇼핑몰로 성공신화로 꼽는 사람도 있었는데요. 정말 빛 좋은 개살구였던 것일까요?

출처 – 임지현 인스타그램

쇼핑몰 ‘임블리’는 그 뒷면이 하나하나 밝혀지면서 소비자들이 등을 돌린 것은 물론 제품과 서비스 면에서 각종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이로 인해 임블리와 임블리를 운영하는 부건에프앤씨 측은 큰 타격을 입었죠. 그래서 그간 제기된 “임블리 망할 것 같다”는 말 나왔던 사전 징조는 무엇일지 한 번 찾아봤습니다.

출처 – 임지현 인스타그램

임블리는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그 인기와 유명세를 유지해온 만큼 임블리를 운영하는 임지현 씨도 ‘인플루언서’로서 어느 정도 영향력을 행사해왔는데요. 검증되지 않은 사실을 소위 ‘뇌피셜’로 말하는 등 제품에 대해 홍보 목적 이외에 직접적인 정보 전달 면에서 부족하다는 평가를 줄곧 받았다고 합니다.

출처 – 임지현 인스타그램

이뿐 아니라 임지현 씨는 안 좋은 평을 남긴 댓글은 삭제하고 좋은 평 댓글만 보이게 한 경우도 많았습니다. 고발 계정에 따르면, 좋은 후기를 남기고 찬양하는 사람에게는 화장품 등 각종 상품을 주면서 ‘홍보’를 유도하기도 했다고 하죠. 이런 일이 빈번해지니 소비자들은 점차 신뢰를 잃어간 것으로 보입니다.

출처 – 임지현 인스타그램

이에 대해 임지현 씨는 SNS에 “비난이 무서워서 댓글을 막는 바보 같은 짓을 저질렀다”며 당시 했던 행동을 반성한다는 듯한 글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반응은 여전히 싸늘했죠. 소비자의 표현의 자유 침해는 물론 의견 조작에 가까웠으니 몰랐던 소비자들은 배신감에 치를 떨게 된 것입니다.

출처 – 임지현 인스타그램 / 임블리 쏘리 인스타그램

제품 질 및 소비자 대응 문제 외에도 여러 문제점이 발견되면서 임블리에 대한 소비자 반응은 더욱 싸늘해졌습니다. 임블리와 거래했다던 동대문의 한 의류업체는 “임블리가 도매시장 영향력이 큰데, 그걸 이용해 갑질을 한다”라고 익명으로 밝혔습니다. 임블리에게만 특정 상품을 단독으로 공급하라는 등 압박을 넣었다는 것이었죠.

출처 – 임블리 공식 인스타그램

또 일전에 황당한 사례도 있었습니다. 다른 쇼핑몰을 운영하는 소규모 사업자가 임블리로부터 고소장을 받은 사건이었는데요. 고소장을 받았던 사업자가 고발 계정에 제보하면서 알려졌습니다. 제보자에 따르면 당시 임블리 측이 자신들 사진을 도용했다며 내용 증명을 보냈다고 합니다. 그러나 제보자는 그 사진은 본인이 직접 찍은 사진이었고 임블리에서 판매한 옷과는 재질도 달랐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사건을 본 네티즌들은 정말 파도 파도 나온다며 혀를 내둘렀습니다.

출처 – 임지현 인스타그램

특히 지금까지 이어지게 만든 큰 사건은 단연 ‘호박즙 곰팡이 사건’입니다. 임블리에서 판매한 ‘호박씨까지 추출한 리얼 호박즙’에서 이물질이 발견되면서 위생 논란이 불거진 것인데요. 임블리 측은 “유통 및 보관 중 공기에 노출되고 공기 중에 떠도는 균이 방부제 없는 호박즙과 접촉되어 만나 곰팡이가 발생될 수 있다”며 전량 환불 조치 및 판매 중단을 선언했습니다.

출처 – 블리블리 홈페이지

이에 더해 샤워 필터, 쿠션 퍼프 등 다른 상품에서도 이물질이 발견됐다는 소비자가 등장하면서 임블리 제품에 대한 의문은 더 커져만 갔습니다. 좋다고해서 비싼 돈 주고 구입했는데 찝찝한 걸 좋아할 소비자는 없을테니까요. 임블리 사태는 점점 더 커졌죠.

출처 – 임지현 인스타그램

사실 쇼핑몰 ‘임블리’는 가격도 그리 저렴한 편이 아니었는데요. 불법까진 아니지만 가격 덤핑이 너무 심하지 않냐는 평도 많았습니다. 소위 ‘명품’이라 일컬어지는 것도 아니고 엄청난 특별함이나 디자이너의 독창적 디자인도 아닌데 쓸데없는 프리미엄 비용이 많다는 것이었죠.

출처 – 탐나나 공식 인스타그램 / 탐나나 홈페이지

최근 임지현 씨 남편이 운영하던 여성 의류 쇼핑몰 ‘탐나나’도 폐업 소식을 알리면서 일각에서는 “임블리 여파 아니냐”는 말이 돌기도 했는데요. 이에 대해 부건애프엔씨 측은 “탐나나 폐업은 임블리와 무관하다”라고 못 박았습니다. 매출 및 다른 사업 도모를 위한 것이라는 게 부건에프앤씨 측 입장이었죠.

출처 – 탐나나 공식 인스타그램 / 임블리 공식 인스타그램

여타 쇼핑몰 정리 등이 단순 임블리 나비효과라고만 보기에는 비약이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확실한 것은 쇼핑몰 특히 SNS 등으로 인기를 단번에 얻은 곳일수록 더 신중한 대처가 중요하단 것입니다. 제품 질은 물론 서비스 대응까지 쌓인 것들이 지금 와서 터지게 됐으니까요. 부건에프앤씨 측은 갑자기 날벼락 맞은 기분이겠지만 사실은 그게 아니었던 거죠. 판매자와 소비자 간에도 역시 ‘신뢰’가 제일 중요하단 걸 알 수 있었던 사건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