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OP, K-드라마 등의 한류 열풍으로 한국의 문화가 세계로 널리 퍼지고 있습니다.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은 곧 한국인에 대한 호기심으로 이어지죠. 외국인들은 우리가 일상으로 생각해 지나쳤던 다양한 문화와 생활 제도 전반을 흥미롭게 여기고 받아들이기도 하는데요.


한편, 우리에겐 너무 보편적이고 일상적인 행동들이 외국인들에겐 전혀 색다르게 느껴지곤 합니다. 한국인을 오랫동안 관찰한 이들에 따르면 한눈에 한국인임을 보아낼 수 있는 특징도 존재한다고 하는데요. 과연 어떤 특징들일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호텔 복도에 우산 말리기


한국인은 비가 오는 날마다 학교나 집 복도 등 공공장소에 우산을 펼쳐서 건조시키곤 합니다. 젖은 우산을 말리기 위해선 펼쳐야 하는데 부피도 많이 차지하고 물기가 떨어져서 집 안에 말리기에 부적절하다고 생각하는 것이죠. 이런 행동에 익숙해진 한국인들은 종종 여행 중 호텔에 묵을 때도 우산을 복도에 말리곤 하는데요. 해외에선 자칫 도난당할 위험이 있기 때문에 주의하는 편이 좋습니다.


비슷한 예로 카페나 음식점에서 화장실을 가게 되거나 잠시 통화를 하기 위해 자리를 비울 때 소지품을 따로 챙겨 다니지 않는 것도 한국인들에게서만 발견할 수 있는 특징인데요. 한국에서는 고가의 노트북이나 핸드폰을 두고 자리를 비워도 누군가가 훔쳐 가지 않기 때문에 생겨난 습관이죠. 한편 우리나라를 방문한 한 외국인 유튜버는 매장 밖에 물건을 내놓고 판매해도 누가 가져가지 않으며 대부분의 사람들의 물건을 두고 자리를 비우는 걸 보고 안전하다는 느낌을 받는다고 말했습니다.

핸드폰은 뒷주머니에


우리나라 사람들은 휴대폰을 뒷주머니에 넣고 다니는 이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외국인들은 잘 하지 않는 행동인데요. 해외에서는 뒷주머니에 핸드폰을 넣을 경우 훔쳐 가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입니다. 한 외국인 유튜버는 한국에 오래 살았지만 핸드폰을 뒷주머니에 넣어 도난당한 경우를 한 번도 보지 못했다고 신기해하는 반응을 보였는데요. 반면 한국에서는 무의식적으로 하는 행동이지만 외국에서는 위험할 수 있기 때문에 유의하는 편이 좋습니다.

소파를 등받이로 사용


외국인 유튜버들이 한국인들의 특징을 나열하는 영상을 볼 때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바로 거실에서 TV를 볼 때 소파를 등받이 삼아 바닥에 앉아 있는 모습인데요. 한국인들의 이런 행동은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소개되면서 ‘외국인은 이해하기 힘든 한국인만의 독특한 소파 활용법’이라는 제목으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었습니다.

한국은 예로부터 좌식 문화가 발달해 양반다리를 하고 바닥에 앉는 것이 익숙해 생겨난 문화 차이이기도 한데요. 외국인들은 큼직한 소파를 놔두고 굳이 등받이로 쓰는 모습에 ‘한국인은 소파를 왜 사나요?’ ‘소파는 인테리어인가?’ 등 의아해하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반면 한국에서 오래 생활한 외국인에 따르면 소파가 등을 받쳐줘서 안정감이 든다는 의견도 있었죠.

식사의 마무리는 볶음밥


한국인들에게 밥 먹었느냐는 물음은 단순한 질문이 아닌 일종의 안부 인사로 사용됩니다. 오랜만에 만난 지인을 봤을 때에도 ‘언제 밥 한번 먹자’라는 인사를 건넬 정도죠. 그만큼 한국인의 밥심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인데요. 그중에서도 한국인의 볶음밥 사랑은 유명합니다. 찜닭, 삼겹살, 감자탕, 샤브샤브 등 모든 식사의 끝은 언제나 볶음밥으로 마무리되죠. 따라서 함께 식사하러 가면 마무리로 언제나 볶음밥을 외치는 한국의 문화가 신기하게 느껴진다는 외국인이 많았습니다.

정류장 도착 전 하차 준비


한국인들은 종종 버스가 정류장에 도착하기도 전에 자리에서 일어나 하차할 준비를 하곤 합니다. 실제로 외국인들 사이에서 가장 손꼽히는 한국의 특징으로 ‘너무 빠르다’는 인식을 빼놓을 수 없는데요. 자판기 나오는 곳에 손을 넣고 기다린다든가 엘리베이터 닫힘 버튼을 빠르게, 여러 번 누르는 것으로 유명하죠. 외국인들은 처음엔 이런 빠름 문화에 놀랐지만, 고국으로 돌아가면 한국의 빠른 속도가 그리울 때도 있다고 합니다.

언제 어디서나 양치


한국인들이 직장이나 학교 화장실에서 양치를 하는 모습에 놀라는 외국인들도 많습니다. 이유는 사람마다 다르지만 보통의 경우 여러 사람이 공용으로 사용하는 화장실에서 양치를 하고 싶지 않다는 생각을 갖고 있기 때문인데요. 손 씻는 세면대에서 양치를 하는 것이 비위생적이라고 느끼는 경우가 많습니다. 반면 한국인들은 화장실에서 볼 일을 보면서도 양치를 하는 모습에 외국인들은 충격을 받곤 하죠.


이외에도 웃으면서 박수를 친다든가 셀카를 찍을 때 입술을 내미는 등 외국인의 시점에서 봤을 때 놀랍게 느껴지는 한국인만의 특징이 다양하게 존재했습니다. 나라마다 다른 환경이나 사고방식으로 생기는 흥미로운 문화 차이인데요. 한국에서는 당연하게 여겨지는 행동들이 외국인들에게는 충격으로 느껴질 수 있다니 새삼 신기하게 다가오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