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가 1,000명을 넘어서며 전국적인 주의가 필요한 요즘, 명품 시장엔 코로나가 없느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개개인이 각자 외출을 자제하고 거리 두기를 강화하는 노력이 필요한 시점인데요. 백화점 명품관은 마치 ‘딴 세상’ 일이라는 듯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습니다. 어떻게 된 일인지 함게 알아보겠습니다.

코로나 안중에 없는 ‘명품족’

코로나 사태로 인해 수많은 자영업자가 눈물을 머금은 폐업이나 휴업에 돌입해 있습니다. 시민들 개개인도 외출이나 모임을 자제하면서 하루빨리 코로나 사태 종식을 기원하고 있죠. 하지만 최근 백화점 명품관 등에 수많은 사람이 줄지어 기다리는 모습이 언론의 등장하면서 눈총을 사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 신규 확진자가 크게 늘면서 ‘거리 두기 3단계에 돌입해야 하냐 말아야 하냐’로 시끄러웠던 시국을 비웃기라도 하듯 백화점이 문을 열기도 전 백화점 앞에 긴 줄을 서서 모여있기도 했죠. 이들은 이른바 ‘오픈런’을 위한 명품족 들이었는데요. 외출 자제에도 불구하고 이들은 주말 아침 일찍 백화점 문 앞에 옹기종기 모여 문 열기만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명품 매장 대기 시간 ‘4시간’

지난 19일 주말에는 서울의 신세계백화점 본점과 롯데백화점 본점 앞에는 오픈 시간인 10시 30분보다 1시간이나 이른 시간부터 수십 명의 사람이 줄을 서 있었는데요. 이들은 샤넬 매장은 방문한 고객들이었습니다. 이날 샤넬 매장에 방문한 A 씨는 9시 40분에 대기 번호 50번을 받았으며, 그의 뒤에는 대기번호를 받으려는 사람 30여 명이 더 있었습니다.

다음 날인 20일 서울 서초구의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서도 비슷한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요. 백화점이 문을 연 지 30분 지난 11시 샤넬 매장에는 대기 번호가 170번을 넘어설 정도로 많은 사람이 몰렸습니다. 대기 번호는 금세 200번대까지 올라갔고 대기 번호 170번을 받은 B 씨는 대기 번호를 받은 지 4시간 30분 만에 매장에 들어설 수 있었습니다.

실제로 백화점에 나온 사람들은 방역수칙만 잘 지키면 문제 될 것이 없다는 인식이 강한 것으로 보였습니다. 20일 남자친구와 백화점에 나온 C 씨는 “최근 루이뷔통의 가격 인상 소식을 들어 가방을 사러 나왔다”라며 “마스크 잘 쓰고 방역수칙만 잘 지키면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라며 본인이 백화점에 나온 이유를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리셀 때문에 어쩔 수 없어”

코로나로 인해 거리 두기가 강조되는 요즘 같은 때 이런 일이 발생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자신을 명품족이라 지칭하는 한 누리꾼은 “결국 리셀 때문이다. 어쨌든 사놓기만 하면 다른 사람에게 팔 때 더 비싸게 팔 수 있으니까 무리를 해서라도 사는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는데요. 백화점에서 못 사면 더 비싸게 사야 하니 무리를 해서라도 백화점으로 달려가는 것이라는 주장이었죠.

한편, 유통 관련 전문가는 이에 대해 “보복 소비의 영향도 있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심각한 소비 둔화를 경험하고 있는데요. 코로나에 억눌려 있던 소비심리를 명품 구매로 해소한다는 것입니다. 이에 대해 한 누리꾼은 “한 번씩 백화점 가서 살 거 다 사는데 무슨 보복 소비냐, 그냥 명품을 사고 싶다는 마음이 전염병 걱정보다 더 큰 것이다”라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코로나 경각심 무뎌져

코로나바이러스가 우리의 삶에 영향을 끼친 지 1년이 넘었는데요. 사실 이 1년이 넘는 기간 동안 백화점 오픈런은 생각보다 쉽게 볼 수 있었습니다. 서울 시내의 한 백화점 관계자는 “가장 대표적으로 샤넬의 가격 인상이 예고되면 100% 확률로 오픈런을 볼 수 있다”라며 “지난 5월 샤넬의 클래식백과 보이백 등 인기 가방 가격 인상 소식이 들려오자 그날도 많은 사람이 백화점 오픈 전부터 줄을 서 있었다”라고 밝혔습니다.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전염병에 대한 경각심이 다소 무뎌진 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었는데요. 백화점 업계의 한 관계자는 “최근 1,000명이 넘는 신규 확진자가 나올 정도이지만, 지난 1차, 2차 유행 때보다 매출 감소 폭이 훨씬 줄었다”라며 “마스크를 쓰면 괜찮을 거라는 인식이 많아지면서 백화점 방문에도 큰 부담을 갖지 않는 것 같다”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