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smartincome.com

추위만큼 피하고 싶은 것은 건조함입니다. 메마른 바람으로 피부에 특보가 내려질 때면 겨울철 필수 템인 가습기를 찾게 됩니다. 실내의 가장 적절한 습도는 40-60%인데요. 습도가 떨어지게 되면 호흡기의 점막이 마르고 피부도 건조해집니다. 이 경우 세균이나 바이러스 침투가 쉽기 때문에 감염증이 일어날 확률이 커지게 됩니다. 


가습기는 가정에서 가장 손쉬운 습도 조절법이지만, 자칫하면 세균 스프레이가 될 수도 있는데요. 가장 안전하게 가습기를 사용하는 법에 대해 알려드리겠습니다.


1.정수기 물이 가습기에


화장품 광고에서도 먹는 것을 피부에 양보하라는 말을 자주 듣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가습기에 정수기 물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하지만 모든 전문가가 정수기 물만큼은 말리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정수기는 소독 성분까지 필터링 되기 때문입니다. 뿐만 아니라 미네랄워터, 알칼리 이온수, 생수 또한 곰팡이와 잡균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수돗물은 소독 약품인 염소 성분이 있기 때문에 세균 발생을 억제하는데 효과가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가습기에는 수돗물이 가장 안전합니다.


여기서 한가지 더!

정수기도 다양한 종류가 있습니다. 크게 보면 3가지로 가열식, 초음파식, 자연기화식이 있는데요. 가장 최근 나온 것이 자연기화식은 물을 머금은 필터에 바람을 일으켜 작은 입자로 증발시키는 형태입니다. 세척이 편하고 세균 번식 우려가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죠. 또 가정에서 흔히 사용하는 가열식의 경우 물을 끓여내 뜨거운 증기를 분출하기 때문에 화상의 위험이 있긴 하지만 살균효과로 인해 세균으로부터 안전한 편입니다. 


반면 초음파 가습기의 경우 진동판으로 물을 분해해 날리는 방식인데요. 가습력은 좋으나 물속의 세균이 입자를 따라 공기로 배출될 위험이 있습니다. 그리고 실내 온도를 낮추는 단점도 있죠. 그런데 요즘 저렴하게 판매하는 소형 가습기들이 이러한 초음파 분사식이 많습니다.


2. 세균 분무기일 수도 있다?


가습기 물을 교체 없이 3~4일이 지속되면 장염이나 식중독을 일으키는 바실루스 균이나 호흡기 질환이나 폐렴을 일으킬 수 있는 포도상구균이 검출된 연구결과가 있었습니다. 면역력이 떨어지는 겨울철 직접적으로 쐬게 되면 특히나 노인이나 아이의 경우 폐렴이나 복통을 일으킬 수 있죠.


3. 가습기 어떻게 사용하는 것이 좋을까요?


보통 물만 마신 컵이라도 매일 씻어서 사용하는데요. 물이 고여있는 식기류에서는 균이 쉽게 자라기 때문입니다. 가습기 또한 매일 새로운 물을 교체해주면서 헹궈주는 과정이 필요하죠. 왜냐면 우리의 호흡기로 들어오는 물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3일에 한 번씩은 중성세제나 식초로 세척하고, 마른 수건으로 잔여물을 닦아낸 후 건조해주어야 합니다. 또한 굵은소금이나, 잘게 부순 계란껍질을 넣어 흔들어 주면 물때를 깨끗하게 긁어낼 수 있죠.



4. 책상 위 가습기도 위험하다


보통 사무실에 1인용 가습기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그렇다 보니 바로 책상 앞에 올려두게 됩니다. 하지만 소형 가습기의 적정거리는 대략 1m입니다. 직접적으로 얼굴 가까이에서 분사할 경우 콧속 점막을 자극해 천식과 비염을 더 악화시키기 때문이죠. 또한 책상 위도 머리 위쪽에 올 수 있도록 높게 비치해 두어야 가습효과를 더 잘 누릴 수 있습니다.


  • 2018.11.07 10:38 신고

    가습기 매일쓰는건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2018.11.07 15:50 신고

    몰랐던 내용이 많네요ㄷㄷ정보감사합니다

  • 2018.11.07 18:59 신고

    2일전에 블로그 읽고 그 새벽에 정수기 물 버리고 대신 수돗물 사용중입니당. 감사 댓글을 안쓰고 갔더라구요^^ 정보 고마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