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smartincome.com

한국의 가장 큰 명절 중 하나인 추석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고향에 내려갈 기차표나 버스 표를 예매하고 명절 선물을 고르느라 다들 분주하실 텐데요. 부모님이나 사업적으로 중요한 상대에게는 백화점에서 판매하는 한우, 굴비 등을 보내기도 하지만, 매번 모두에게 이렇게 비싼 선물을 하기에는 부담이 되는 것이 사실입니다.


한국인들이 가장 부담 없이 주고받는 명절 선물로는 과일, 식용유, 참치 등이 있을 텐데요. 물론 흰쌀밥과 환상적인 조합을 이루는 스팸도 빼놓을 수 없겠죠. 오늘은 명절마다 폭발적으로 늘어난다는 스팸의 매출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5만 원 미만에서 2,500만 원까지, 천차만별 선물 가격


추석을 앞두고 백화점과 마트의 선물세트 진열이 한창입니다. 백화점에는 그 크기와 품질에 따라 10미에 20만 원에서 200만 원까지 하는 굴비, 몇십만 원은 우습게 넘기는 한우들이 즐비하죠. 술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롯데백화점에서는 "지난 설에 고급 선물 세트로 나왔던 430만 원짜리 위스키와 100만 원짜리 샴페인이 모두 완판되었다"며 이번에는 2500만 원짜리 와인 세트를 내놓았죠. 


출처: NEWSIS

반면 대형 마트에서는 5만 원 이하의 실속 선물이 주력상품입니다. 사과나 배, 쿠키나 케이크 세트, 기초화장품이나 프라이팬 등 실용적이고 가격 부담이 덜한 제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죠.  유통업계 관계자들은 이렇게 초고가와 저가 선물 세트가 공존하는 이유가 "양극화 현상이 명절 선물 세트에도 반영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입을 모읍니다. 


명절 마트 매출의 효자, 스팸


저렴하고 실속 있기로 말하자면 스팸 세트만 한 게 없을지도 모르겠습니다. 현재 스팸 선물 세트 8호 (9개)의 온라인 최저가는 2,1750 원으로, 꽤 저렴한 편에 속하는데요. 식용유나 참기름, 각종 양념들과 함께 들어있는 세트도 있어 선택의 폭이 넓습니다. 건강식품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흰쌀밥 위에 얹어먹는 스팸의 짭짤하고 기름진 맛을 좋아하는 한국인이 많은 데다 유통기한도 길어 호불호가 크게 갈리지 않는 선물이기도 하죠.


<한겨레>에 따르면 홈플러스에서 '2017 년 추석  사전 예약을 가장 많이 받은 상위 10개 제품' 가운데 4 개가 스팸이 포함된 세트였다고 합니다. 9개들이 스팸 8호가 2위에, 식용유 등 다른 제품과 함께 들어 있는 복합 세트가 3·4·6 위에 올랐죠. 롯데마트에서도 같은 해 추석 매출 상위 2위와 4위를 스팸 복합 세트가 차지했습니다.


스팸 매출의 절반 이상은 선물세트가 차지


출처: 파이낸셜 뉴스, 인더뉴스

농심 신라면, 오리온 초코파이, 롯데제과 롯데껌... 모두 누적 매출 4조 원을 달성한 제품들입니다. 올 1월 스팸도 이 '4조 원 클럽'에 합류했죠. 1987년 처음으로 국내에서 생산된 스팸은 2006 년 연 매출 1,000억 원을, 2016년 3,000억 원을 기록합니다. 이어 작년 매출 4천억 원을 올리며 출시 32년 만인 올해 누적 매출액 4조 원까지 달성하게 된 것이죠. 


스팸의 국내 제조업체인 CJ 제일제당의 자료를 살펴보면 스팸 매출의 상당 부분이 명절 선물 세트에서 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2017년을 기준으로 스팸 선물 세트의 매출은 2130억 원으로 전체 매출의 59.5%를 차지했죠. CJ 제일제당은 이러한 수치를 반영해  2017년 대비 작년 추석 생산 물량을 30%가량 높이기도 했습니다.


경제 위기, 김영란법의 영향


스팸 선물 세트가 처음 등장한 것은 스팸의 국내 생산이 이루어지기 시작한 80년대 말부터입니다. 아무래도 캔에 든 제품이다 보니 성의가 없어 보였기 때문인지, 출시 초기에는 그리 큰 주목을 받지 못했죠. 사람들은 갈비나 굴비 등의 전통적인 명절 선물을 더 선호합니다. 하지만 1997년 IMF 이후 중저가 실용 선물 세트가 인기를 끌면서 스팸의 인기도 덩달아 올라갔다는데요. 글로벌 경제 위기가 시작된 2008년에 350억 원이었던 스팸 선물세트 매출이 그 이듬해 650억 원으로 껑충 뛴 것도 비슷한 이유인 것으로 보입니다.


출처: 한겨레, 네이버 블로그 날다희

김영란법 시행이 최근 스팸 선물 세트 판매량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5만 원이 넘는 선물을 할 수 없게 되자, 비교적 저렴하고 누구나 부담 없이 주고받을 수 있는 스팸 세트에 관심이 쏠렸다는 것이죠. 법이 처음 시행된 2016년 스팸 선물세트 매출은 1790억 원, 그 이듬해에는 19% 증가한 2130억 원이었다니, 고가의 선물을 금지한 김영란법의 영향을 무시할 수는 없겠네요.